[현장포커스] 스리백도 통하지 않았다...경남 울린 전북의 닥공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5.26 20:52 / 조회 : 434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서재원 기자= 경남FC가 꺼낸 스리백 카드도 통하지 않았다. 전북 현대의 닥공은 막강했다.

전북은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13라운드에서 경남에 4-1로 승리했다. 리그 2연승을 달리며 승점 27점을 확보한 전북은 선두 울산(승점 29)을 2점 차로 추격했다.

막강한 화력에 맞서는 경남은 올 시즌 처음으로 스리백을 꺼냈다. 여성해, 곽태휘, 송주훈이 수비를 구축했고, 안성남과 이광진이 양쪽 풀백에 위치했다. 경기 전 만난 김종부 감독은 "처음으로 스리백을 준비했다. 김신욱, 로페즈 등 전북의 공격진이 뛰어나기 때문에 공격보다는 수비에 치중했다"라고 밝혔다.

경남의 전략은 경기 초반에 통하는 듯했다. 좌우로 흔들어댄 전북의 공격에도 경남 수비는 벌어지지 않았다. 전북은 공간을 만드는데 애를 먹었고, 오히려 경남의 역습 플레이에 위기를 막기도 했다.

그러나 끊임없이 두드린 전북의 공격을 막기는 힘들었다. 전반 막판 전북의 선제골이 터졌다. 41분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기가 감각적으로 돌려놓은 공을 김신욱이 가볍게 밀어 넣었고, 전북은 1-0으로 리드한 채 전반을 마쳤다.

경남은 실점을 만회하기 위해 전략을 바꿨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광진을 빼고 김승준을 투입해 스리백에서 포백으로 변화를 줬다. 그러나 이 선택은 결과적으로 실패였다. 수비 숫자가 적어지자, 전북의 공격은 더욱 활개를 쳤고, 후반 12분과 15분 김신욱과 김진수의 연속골이 터졌다. 후반 추가시간 이비니의 쐐기골까지 나왔다.

스리백도, 포백도, 경남이 준비한 모든 카드는 통하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전북의 완승으로 종료됐고, 닥공의 막강함은 또 다시 증명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