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벨린저에 밥 한 번" 농담에 류현진 "그래야죠"

피츠버그전 7승 수확... 벨린저, 류현진 등판마다 공수 맹활약

신화섭 기자 / 입력 : 2019.05.27 05:07 / 조회 : 1862
image
류현진이 26일(한국시간) 피츠버그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쉽지 않은 경기였다. 우천으로 경기 시작이 1시간 40여 분이나 지연되는 바람에 컨디션 조절이 어려울 수밖에 없었다. 그럼에도 뛰어난 위기 관리 능력에 스스로 팀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또 다시 승리를 따냈다.

류현진(32·LA 다저스)은 26일(한국시간) 피츠버그와 원정 경기에서 6이닝(투구수 93) 동안 10개의 안타를 맞았지만 무사사구 3탈삼진 2실점(2자책)으로 시즌 7승(1패)째를 올렸다.

1회 삼자범퇴를 빼놓고는 계속 몰리는 상황이었다. 2회 다저스 포수 러셀 마틴의 송구 실책으로 32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이 끊겼고, 이후 컨트롤이 잘 안 되다 보니 안타를 거푸 허용했다. 운도 따라주지 않아 4회 선두 케빈 뉴먼의 내야 안타 뒤 대타 엘리아스 디아스의 뜬공은 다저스 중견수 알렉스 버두고가 잡을 수 있었는데도 2루타를 헌납했다.

그럼에도 빼어난 위기 관리 능력으로 어려움을 극복해 냈다. 4회 무사 2, 3루에서 후속 세 명의 타자를 모두 3루주자가 딱 홈에 못 들어올 정도의 외야 플라이로 연달아 잡아냈다. 5회 무사 1, 2루에서도 상대 강타자 조시 벨에게 볼카운트 3-1에서 시속 87마일(약 140km) 커터로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해 위기에서 벗어났다.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타석에서도 팀에 활력소를 줬다. 류현진은 2-2로 맞선 4회 2사 1루서 펜스를 맞히는 2루타를 쳐 결승 타점을 뽑아냈다. 스스로 경기의 흐름을 다시 가져온 뒤 더욱 잘 던져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을 것이다. 6회 무사 2루에서도 보내기 번트를 성공시켰다. 이렇듯 마운드와 타석에서 모두 제 몫을 다하면서 숱한 위기를 헤쳐 나갈 수 있었다.

image
류현진. /AFPBBNews=뉴스1
제구가 정교한 투수일수록 우천 등으로 경기가 지연될 경우 밸런스가 흔들릴 수 있다. 류현진도 이날은 평소보다 제구가 완벽하지 않아 많은 안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이런 상황들은 상대에게도 마찬가지 조건이다. 경기 후 전화를 걸어온 류현진에게 필자는 “외부 요인이나 야수들의 실책 등을 의식하지 말고, 안타를 많이 주더라도 끝까지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류현진도 팀이 이기고 자신도 승리를 따내서인지 기분이 유쾌해 보였다.

다저스의 수비 시프트는 또 한 번 아쉬움을 남겼다. 5회 무사 1루서 스타를링 마르테 타석 때 다저스 2루수 크리스 테일러가 2루 베이스에 거의 붙어 있어 1루쪽 번트 안타를 허용했다. 이런 시프트의 경우 1, 2루 사이가 텅 비어 번트 같은 상대 작전이 나오면 당하기 십상이라는 점을 염두에 뒀어야 했다.

더불어 선수에게 멀티 포지션을 맡기는 것이 장기 페넌트레이스를 소화하는 데에는 도움이 될 수 있겠으나, 월드시리즈처럼 중요한 경기에서는 세밀한 부분에서 결정적인 허점을 드러낼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다저스 우익수 코디 벨린저는 이날도 공수에서 맹활약해 류현진을 도왔다. 타석에서 4타수 2안타 2타점을 올렸고, 6회 수비 2사 3루 위기에서는 제이크 엘모어의 타구를 펜스 위까지 점프하면서 잡아내 실점을 막았다. 이 때문에 벨린저에게 고마워 하는 국내 야구 팬들도 많다. 필자가 “벨린저에게 밥 한 번 사야겠다”고 농담조로 말하자 류현진은 “그래야겠다”고 답했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야구대표팀 감독

image
김인식 전 야구대표팀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KBO리그 쌍방울-OB(두산)-한화 감독을 거치면서 한국시리즈 2회 우승을 이뤄냈고, 대표팀 사령탑으로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 2006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4강, 2009년 제2회 WBC 준우승, 2015년 제1회 프리미어12 우승 등 빛나는 업적을 남겼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WBC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류현진(LA 다저스)과는 한화 감독 시절부터 인연을 맺어 2018년 결혼식의 주례를 맡는 등 각별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는 2019시즌 '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통)'을 연재해 깊이 있고 수준 높은 MLB 이야기를 독자들에게 전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