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피해자 추가 폭로 "연락도 없이 찾아온다니"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5.26 14:27 / 조회 : 1205
image
/사진=스타뉴스


씨스타 출신 가수 효린 측이 과거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입장을 전한 가운데,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네티즌이 추가 글을 게재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 효린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와 함께 효린의 졸업사진, 중학교 졸업장, SNS 메시지 등 증거가 첨부됐다.

이에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공식입장을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지막 추가글입니다'는 글을 게재했다.

글 작성자는 "검색어 실시간으로도 뜨고 이슈되니 소속사 입장 기사가 나왔네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근데 절 찾아온다고요?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그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 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 없습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통화로 사과받고 본인 입장 발표 및 반성에 대해 발표해도 충분히 본인한테 타격 있다 생각해서 DM으로 사과만 받아도 넘어가려 했던 건데, 저한테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심지어 아까 DM 한 번 더 보냈는데 읽지는 않고, 소속사 기사만 나오는데 답장을 안 하는 건 따로 IP 추적해서 찾아오겠다는 건가요. 저한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 게 맞는 거겠죠"라며 "이 글 또 보시면 저에게 연락을 해서 진심으로 사과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네티즌은 효린에게 보낸 SNS 메시지 사진을 첨부했다.

사진에는 네티즌이 효린에게 지난 25일 보낸 메시지가 담겨 있다. 그는 "벌써 네가 나를 괴롭힌지 10년이나 지났네. 아직도 TV 나올 때마다 보는 게 너무 괴로워. 권선징악이라는 게 없나 보다. 가해자는 잘 먹고 잘 살고 당했던 피해자는 그걸 지켜볼 수밖에 없고 억울해. 지금이라도 나한테 했던 행동들 사과라도 해. 난 죽기 전에 너 사과는 꼭 받고 싶어. 그때 보낸 DM도 무시하고, 언젠가는 똑같이 돌려받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보냈다.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10년 지난 지금 너한테 DM을 보내겠냐.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사과만 해"라고 전했다.

이어 26일에는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하면 내가 쓴 글 지우고 너에 대해선 이제 언급조차 안 할 거야. 기사도 뜬 마당에 네가 했던 짓 인정하고 사과해. 내가 누군지 몰라서 대답 없는 건 아니겠지. 3년 동안 집중적으로 괴롭혔는데"라고 보냈다.

이후 이 네티즌이 작성한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