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X김수미X탁재훈, 불타는 제주도 '웃음'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5.26 11:21 / 조회 : 1043
image
/사진=SBS 제공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 김수미, 탁재훈이 초특급 웃음 사냥에 나선다.

26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탁재훈의 제주도 하우스가 발칵 뒤집히는 '아비규환' 현장이 공개된다.

탁재훈의 집에서 하룻밤을 묵게 된 김수미는 "오늘 밤 새자!"라며 불타는 제주도의 밤을 예고했다. 이날 김수미가 상민, 재훈과 밤을 지새우기 위해 준비해 온 것은 다름아닌 고스톱이다.

그런데, 그녀는 평범한 고스톱이 아닌 특별한 방법으로 고스톱을 치자고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심지어 벌칙으로 '공포의 딱밤 맞기'를 하자고 제안하며 타짜의 향기를 풍겼다.

하지만, 잠시 후 수미는 본인이 제안한 '특별한 고스톱' 때문에 어마어마한 후폭풍을 정통으로 맞게 돼 모두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기세등등하던 자칭 타짜 김수미가 아들 격인 재훈에게 싹싹 비는 사태까지 발생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세 사람은 고스톱에 이어 한밤 중 노래자랑을 열기도 했다. 그런데 노래를 부르던 김수미가 갑자기 바닥을 데굴데굴 굴러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졌다는 후문이다. 오는 26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