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감독 "황금종려상 수상..판타지 영화 같은 느낌" [직격인터뷰] [72nd 칸영화제]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5.26 07:30 / 조회 : 1362
image
봉준호 감독 송강호 / 사진=AFPBBNews뉴스1


봉준호 감독이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직후 취재진을 찾아 소감을 전했다. 봉 감독은 "나는 현실적인 영화를 많이 했는데, 지금은 판타지 영화 같다"라고 말했다.

25일(현지시각 기준) 오후 7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지난 12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이날 폐막식에는 21편의 경쟁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은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한국 기자들이 모여있는 기자실을 찾아 수상의 기쁨을 나누며 의미를 더했다. 이 자리는 수상을 축하하고 기쁨을 나누는 자리였으며 기자실에 모인 다른 나라 기자들은 한국의 수상을 부러워하며 한국 취재진에 축하를 전했다.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는 활짝 웃는 모습으로 기자실에 입장, 한국 취재진에 우레와 같은 박수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은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자랑스럽게 보여주며 인사를 전했다.

image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한국 취재진을 찾은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 사진=스타뉴스


다음은 봉준호 감독, 송강호와 나눈 일문일답

황금 종려상 수상 소감이 어떤가.

▶ 봉준호 : 이런 현상은 축구나 월드컵 쪽에서 나오는 현상인데 쑥스럽다. 너무 기쁘다. 이 기쁨의 순간을 지난 17년간 함께한 송강호 선배님과 함께하고 있어서 더 기쁘다. 여기까지 와주신 기자님들도 취재라기보다 응원해주신 기분이다. 같이 상을 받는 기분이다.

▶ 송강호 : 저도 같은 마음이다. 저희가 잘해서 받는다기보다는 한국영화인들이 지금까지 한국영화를 응원하고 격려해주셔서 오늘 이런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생각한다. 다시한번 한국영화의 팬들에게 감사드린다."

지금 이 기분을 영화로 표현한다면. 어떤 영화를 만들고 싶은가.
▶ 봉준호 : 지금 정리가 잘 안된다. 조용히 술한잔 해야 정리가 될 것 같다. 초현실적이다. 머리가 멍한 상태다. 약간 판타지영화 같은 느낌이다. 저는 평소에 사실적인 영화를 찍는데 지금은 판타지 영화같다.

황금종려상 수상을 예측했나? 수상이 다가올 때 기분은 어땠나.
▶ 봉준호 : 전혀 예상 못했다. 차례로 발표를 하니까, 뒤로 갈수록 마음은 흥분되는데 현실감은 점점 느껴지는 느낌이었다. 우리만 남은 건가 했을 때는 강호 선배와 보면서 이상한 기분이었다.

image
황금종려상을 들고 한국 취재진을 찾아온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 / 사진=칸(프랑스)=김미화 기자


▶송강호 : 위대한 감독들이 함께했는데 안 불리면 안 불릴 수록 점점 기분이 좋아졌다. 점점 긴장하고 바들바들 떨면서 기다렸던 것 같다.

폐막식 참석이 수상의 바로미터다. 폐막식에 참석하라는 연락을 받았을 때 어땠나.
▶ 봉준호 : 그 때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고국에 돌아가서 돌팔매를 맞지는 않겠구나 안도했다. 하지만 상황은 예상하지 못했다.

▶송강호 : 칸 영화제에서 12시에서 1시 사이에 연락을 한다는 말을 들었다. 연락이 딱 12시 41분에 왔는데 그 40분이 피 말렸다.

수상 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른 얼굴은?
▶ 봉준호 : 강호 선배님이 여기 함께 계셔서 기쁘지만 먼저 서울에 간 배우들이 있다. 그 배우들 얼굴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송강호 : 저도 마찬가지다. 스태프, 후배 배우들의 얼굴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