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왕컵 결승] ‘메시 만회골’ 바르사 더블 실패, 발렌시아는 2-1 승리로 우승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5.26 05:51 / 조회 : 295
image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더블 우승을 노리던 바르셀로나(이하 바르사)가 발렌시아의 화력에 무릎을 꿇었다.

발렌시아는 26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세비야 에스타디오 베니토 비야마린에서 열린 2018/2019 스페인 코파 델 레이(국왕컵) 결승전에서 바르사에 2-1 승리로 우승을 차지했다.

바르사는 4-1-4-1 포메이션을 꺼내 들었고, 원톱에 메시를 배치했다. 중원과 측면에는 쿠티뉴-비달-라키티치-로베르토가 나란히 한 채 3선 미드필더는 부스케츠가 자리했다. 포백 수비는 알바-랑글레-피케-세메두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실러센이 꼈다.

발렌시아는 4-4-2로 맞섰다. 가메이로와 로드리고가 투톱을 선 채 중원과 측면은 게데스-코클랑-파레호-솔레르로 구성됐다. 포백 수비는 가야-파울리스타-가라이- 바스가 나란히 했다. 발렌시아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양 팀은 초반부터 팽팽한 주도권 싸움을 이어갔다. 바르사가 짧은 패스로 공략했다면, 발렌시아는 조직적인 수비로 바르사 공격을 막아냈다.

발렌시아가 선제골로 앞서갔다. 가메이로가 전반 21분 골을 터트리면서 경기를 주도했다.

기세를 탄 발렌시아는 전반 33분 로드리고의 헤더골과 함께 2-0으로 앞서갔다. 전반을 2-0으로 앞선 채 마쳤다.

바르사는 후반전 더욱 공격적으로 밀어붙이며, 추격골을 노렸다. 후반 10분 메시의 왼발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고, 25분 말콤의 패스에 의한 피케의 슈팅은 살짝 빗나갔다.

계속 두들긴 바르사는 추격골에 성공했다. 후반 28분 코너킥 상황에서 랑글레의 헤더가 도메네크 손 맞고 나왔다. 메시는 이를 밀어 넣으면서 동점 희망을 살렸다.

바르사는 이 기세를 동점골로 잇기 위해 발렌시아를 압박했다. 발렌시아는 수비를 두텁게 하며 한 골 차 우위를 지켰고, 2-1 승리와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