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종려상' 봉준호 감독 "소심하고 어리숙한 영화광이었던.." [72nd 칸영화제]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5.26 04:45 / 조회 : 881
image
봉준호 감독 / 사진=칸 영화제 공식 사진


봉준호 감독의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한국영화의 새 역사를 썼다. 봉준호 감독은 시상식 무대에 올라 감격의 소감을 전했다.

25일(현지시각 기준) 오후 7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렸다. 지난 12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이날 폐막식에는 21편의 경쟁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이날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심사위원장인 알레한드로 곤잘레스 이냐리투 감독이 봉준호의 '기생충'을 황금종려상으로 호명하고 봉준호 감독과 송강호가 무대에 올랐다. 봉준호 감독은 "메르시"라고 불어로 인사한 뒤 "불어 연설을 준비 못했지만 항상 프랑스 영화를 보며 큰 영감을 얻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저에게 영감을 준 앙리 조르주 클루조와 클로드 샤브롤 두 분께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했다.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이라는 영화는 저에게 영화적 모험이었습니다. 독특하고 새로운 영화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그 작업을 가능하게 해준 건 저와 함께해 준 수많은 아티스트가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이 자리에 함께해 준 가장 위대한 배우이자 저의 동반자인 송강호 배우의 멘트를 이 자리에서 꼭 듣고 싶습니다"라고 송강호를 마이크 앞에 세웠다.

송강호는 "인내심과 슬기로움과 그리고 열정을 가르쳐주신 존경하는 대한민국의 모든 배우분들께 이 모든 영광을 바치겠습니다"라고 감사를 전했다.

끝으로 봉준호 감독은 "저는 12살의 나이로 영화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었던 소심하고도 어리숙한 영화광이었습니다. 이 트로피(황금종려상)를 이렇게 손에 만지게 되는 날이 올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 메르시"라며 소감을 마무리 했다.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기생충'은 5월 30일 한국에서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