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칸 영화제 폐막식 참석..황금종려상 한발짝 더 [72nd 칸영화제]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5.26 01:24 / 조회 : 888
image
봉준호 감독 /사진=AFPBBNews뉴스1


봉준호 감독이 72회 칸 국제영화제가 폐막식에 참석하며 황금종려상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섰다.

25일(현지시각 기준) 오후 7시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다. 지난 12일간의 여정을 마무리하는 이날 폐막식에는 21편의 경쟁부문 초청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열린다.

이날 시상식에서 가장 관심을 모으는 것은 칸 영화제 최고 영예인 황금종려상의 향방이다. 경쟁부문 초청작 중 심사위원단이 선정한 최고의 작품에게 황금종려상이 주어진다. 이 부문 유일한 한국영화 초청작인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다.

이날 폐막식에 참석한 봉준호 감독은 "너무 행복하게 상영했고, 좋은 반응에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라고 밝혔다.

칸 국제영화제는 시상식 수상자만 폐막식에 초청한다. 칸 영화제 폐막식 참석이 수상권 진입을 의미하는 만큼, 봉준호 감독이 송강호와 함께 폐막식에 참석하며 수상을 확정한 분위기다.

다만 '기생충'이 어떤 상을 받을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현지에서는 봉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을 바라는 응원이 커지고 있다.

그동안 한국 영화가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가장 큰 상을 받은 것은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대상(그랑프리)를 받으며 쾌거를 전했다. 이창동 감독은 '시'로 각본상을 수상했고, 배우 전도연은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다.

칸 영화제의 가장 큰 영예는 황금종려상(팜므도르)이다. 그동안 한국영화가 여려차례 경쟁부문에 진출했지만 황금종려상 수상은 불발됐다. 지난해에는 이창동 감독의 '버닝'이 경쟁 부문에 진출, 가장 높은 평점을 받으며 수상의 기대를 높였으나 불발돼 아쉬움을 전한 바 있다.

폐막식에 참석하며 수상을 확정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황금종려상 수상의 낭보를 전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