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유영현 빠진 4人 오늘(25일) 행사 참석..최정훈 '눈물'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5.25 17:14 / 조회 : 1740
image
/사진=최정훈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가 멤버 유영현의 학교폭력 가해자 논란으로 탈퇴한 후 4인조로 처음 무대에 올랐다. 최정훈은 이 공연에서 눈물을 흘렸다.

잔나비는 25일 오후 경북 경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한수원 아트페스티벌 2019'에 참석, 공연을 펼쳤다.

앞서 이 페스티벌에 국카스텐, 빈지노, 볼빨간사춘기, 헤이즈, 싸이, 보아, 청하 등과 함께 라인업 돼 있던 잔나비는 멤버들의 잇따른 논란에도 불구하고 무대에 올랐다.

공연 관객들은 SNS를 통해 유영현이 불참한 잔나비 4인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무대 영상을 올리면서 "응원하니까 '고맙습니다 죄송합니다' 하면서 눈물"이라고 최정훈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image
/사진=페포니뮤직


잔나비는 지난 24일 키보드 멤버 유영현이 과거 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후 이를 인정하고 자진 탈퇴하는 일을 겪었다.

이날 오후엔 리더이자 보컬인 최정훈이 언론 보도를 통해 아버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수천만 원대의 접대를 한 의혹과 아버지의 사기 및 횡령 의혹, 최정훈이 아버지 사업에 1, 2대 주주였다고 알려져 25일 최정훈이 이를 직접 SNS로 해명하기도 했다.

최정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회사 설립에 필요한 명의를 드린 적이 있다"며 아버지의 사기 및 횡령 혐의는 아버지의 사업 승인권을 헐값에 강취하려는 이들이 유명인인 아들을 미끼로 협박하며 언론에 제보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학의 전 차관과 자신의 아버지의 관계에 대해선 "아버지와 그 사람이 제가 태어나기 전 부터 가까이 지내던 친구 사이였다는 것만 알고 있었다"며 "제 진심과 음악과 무대 위에서 보여드린 모습들이 위선으로 비춰지는 게 죽기보다 두렵다. 부디 작게나마 제게 힘이 돼 달라. 너무 너무 무섭고 힘들고 아프다"고 호소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