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도레미마켓' AB6IX 박우진·이대휘 출격..엉뚱美 폭발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5.25 10:15 / 조회 : 400
image
/사진=tvN


'도레미 마켓'에 그룹 AB6IX 박우진, 이대휘와 개그우먼 박지선이 출격한다.

25일 방송되는 tvN 예능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는 역대급 받아쓰기 실력을 자랑했던 게스트들이 출동해 멤버들의 환호성을 받았다. '놀토' 역사상 처음으로 2연속 1차 성공의 신화를 썼던 이대휘와 젊은 피 박우진, 첫 2연속 단독 원샷의 주인공이었던 박지선이 스튜디오를 찾은 것.

이대휘는 "듣는 귀가 좋다. 신이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다. 오늘 활약을 못하면 개인 카드로 회식비를 내겠다"며 의욕을 드러냈고, 박우진과 피오의 빈자리를 대신한 박지선 역시 남다른 각오를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놀토' 최초 기록의 신들이 모인 만큼 이날은 고난도의 노래들이 대거 등장했다. 박우진, 이대휘가 단 한 번도 들어본 적 없다는 1990년대 가요부터 과거 특유의 창법으로 멤버들을 혼란에 빠뜨렸던 가수 하키의 노래까지, 탄식을 자아낸 노래가 연이어 출제돼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그런 가운데 자신감 넘쳤던 박우진과 이대휘는 뻔뻔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대휘가 의외의 받아쓰기 판을 공개하며 "사람인척 해봤다"고 말하자 박우진도 화끈한 단어가 적힌 판을 보여줘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박우진과 이대휘의 엉뚱한 면모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대휘는 노래 가사를 들으며 뜬금없이 '모태 솔로'임을 고백했고, 박우진은 "박나래 팬인 엄마 소원을 들어주려 '놀토'에 나왔다"고 깜짝 발언을 해 모두를 배꼽 잡게 했다고. 또한 녹화 내내 펼쳐진 두 사람의 화려한 퍼포먼스가 흥겨움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간식 게임 퀴즈는 만화영화 OST 맞추기로, 아리송한 붐의 힌트를 놓고 어느 때보다 치열한 눈치 싸움을 벌였다. 이 밖에도 문세윤과 박지선의 화려한 개인기 향연이 이어져 흥미진진함을 돋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