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측, 최정훈 '김학의 접대父 의혹' 부인 "관련 없어..법적 조치"(공식)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5.25 09:00 / 조회 : 1370
image
밴드 잔나비 /사진=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공식 인스타그램


밴드 잔나비 보컬 최정훈의 아버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수천만 원대의 접대를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잔나비 측이 이를 적극 부인했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25일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잔나비 소속사는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4일 SBS '8뉴스'에서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에게 3000만 원이 넘는 향응과 접대를 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사업가 최모 씨가 사기와 횡령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최 씨의 아들이 유명 밴드 보컬로 활동하면서 회사 주주로 주총에서 의결권을 행사했다고 전했다.

방송 이후 네티즌들 사이에선 뉴스 화면으로 전해진 이미지가 잔나비가 속한 페포니뮤직 로고와 유사하다고 지적, 또 자료화면으로 나온 최씨의 자택이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한 최정훈의 집과 유사하다는 주장과 함께 최 씨의 아들이 최정훈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앞서 잔나비 멤버 유영현이 학교 폭력의 가해자였다고 과거가 폭로됐고, 유영현은 팀내 탈퇴를 결정했다.

다음은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페포니뮤직입니다.

어제 한 방송사의 뉴스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뉴스로 보도된 해당 내용은 일절 사실이 아니며 저희 페포니뮤직과는 전혀 관련이 없습니다.

보도에 거론된 두 아들 또한 아버지의 사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관련 조사를 받은 적도 없습니다.

현재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들이 무분별하게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 유포되고 있어 이에 있어 법적 강력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앞으로 근거 없는 허위사실 유포를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