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마동석→디카프리오·피트..칸을 빛낸 ★ ③ [칸 결산]

[★리포트]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5.25 07:00 / 조회 : 2053
image
배우 송강호, 마동석,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왼쪽부터) /AFPBBNews=뉴스1


제72회 칸 국제영화제가 12일 간의 대장정을 마치고 폐막한다. 배우 송강호, 마동석부터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까지 수 많은 스타들이 칸을 찾아 레드카펫을 빛냈다.

25일 오후 7시(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폐막식이 열린다. 폐막식에서는 경쟁 부문에 초청된 21편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된다.

image
배우 송강호(왼쪽), 마동석 /AFPBBNews=뉴스1


송강호는 영화 '괴물'(감독 봉준호), '밀양'(감독 이창동),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감독 김지운), '박쥐'(감독 박찬욱)에 이어 '기생충'(감독 봉준호)으로 다섯 번째 칸을 방문했다. 그는 '기생충'에 함께 출연한 이선균, 최우식, 박소담, 장혜진, 이정은과 함께 레카에 등장해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마동석은 초청을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부산행'(감독 연상호)에 이어 '악인전'(감독 이원태)으로 초청 받았다. 그러나 칸 영화제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첫 번째 초청 당시 스케줄 문제로 방문이 불발 됐다. 마동석은 '악인전'에 함께 출연한 김무열, 김성규 등과 함께 레드카펫에 등장해 수트룩을 뽐냈다.

image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왼쪽), 브래드 피트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피트의 경우 칸 영화제에 뒤늦게 합류하게 됐다. 두 사람이 출연한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감독 쿠엔틴 타란티노)가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추가로 진출했기 때문.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브래드 피트 그리고 마고 로비와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은 칸에서 단연 가장 많은 화제를 모았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브래드 피트는 함께 맞춘 듯 깔끔 블랙 수트룩을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image
셀레나 고메즈, 로메이 스트라이드, 엘사 호스크, 산드라 앰브로시오(왼쪽부터) /AFPBBNews=뉴스1


이 외에도 개막식 당일 깜짝 노출로 레드카펫을 사로잡은 스타들도 있다. 셀레나 고메즈, 모델 로메이 스트라이드, 산드라 앰브로시오, 엘사 호스크 등이 과감한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