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욱에 욕설 논란' 한화 정은원 "억울합니다, 정말..." [★인터뷰]

잠실=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5.25 11:12 / 조회 : 21128
image
한화 정은원. /사진=OSEN
'아기 독수리' 한화 정은원(19)이 뜻하지 않은 오해를 받으며 힘든 하루를 보냈다. 구자욱(26·삼성)에게 욕설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정은원은 "논란을 일으켜 죄송한데, 정말 욕을 하지 않았습니다"라고 풀 죽은 모습으로 이야기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23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한화와 삼성의 맞대결이었다. 양 팀이 1-1로 팽팽히 맞선 7회말, 한화 선발 채드벨이 역투하는 가운데 1사 1루에서 러프가 타석에 들어섰다.

볼 3개가 연속으로 들어온 뒤 4구째는 스트라이크였다. 볼카운트 3-1. 뒤이어 채드벨이 1루로 견제구를 뿌리는 순간, 1루주자 구자욱이 2루로 뛰기 시작했다. 견제구에 걸린 구자욱은 뒤도 안 돌아본 채 2루로 전력질주했다. 공을 잡은 한화 1루수 노시환은 2루로 침착하게 공을 던졌다.

2루에는 한화 2루수 정은원이 기다리고 있었다. 공을 이미 잡은 정은원은 뒤늦게 슬라이딩을 시도하는 구자욱을 태그해 아웃시켰다. 다만 이 과정에서 정은원의 왼발이 베이스 일부를 막는 형태가 됐다. 구자욱은 '베이스를 막은 것 아니냐'는 뜻이 담긴 항의를 가볍게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런데 이 충돌 과정에서 정은원이 태그 후 구자욱에게 욕설을 했다는 주장이 일부 야구 팬들 사이에서 제기됐다. TV 중계 방송사의 느린 화면에 잡힌 정은원의 입 모양이 마치 욕설처럼 보였다는 것이다. 하지만 정은원은 결코 욕설을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루 뒤인 24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만난 정은원은 전날 상황에 대한 물음에 "저도 논란이 돼 다시 봤어요. (구)자욱이 형과 욕하고 서로 안 좋은 감정이 없었는데 화면에 그렇게 나왔더라고요"라며 풀 죽은 목소리로 입을 열었다.

이어 "저도 욕을 안 했는데 억울하더라고요. 야구가 잘 될 때일수록 죄송하게도 그런 논란을 일으키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데…. 공(1루수 송구)이 제 왼쪽으로 와 어쩔 수 없이 (베이스를) 막게 된 상황이었어요"라고 당시를 설명했다.

정은원은 "서로 부딪히면 다치니까 '제가 이 쪽에 있으면 안 되는데'라는 의미로 사과드린 건데, 표정이 그렇게 나와서…. 자욱이 형한테 '공이 왼쪽으로 와 어쩔 수 없었습니다. 수고하십니다'라고 말씀드렸어요. 그런데 '수고하십니다'라고 말한 부분만 잡혀서, 팬 분들께서 보시기에 욕한 것처럼 보이지 않았나 생각해요. 욕은 정말 안 했어요"라고 주장했다.

정은원은 "이닝 교대할 때에도 서로 괜찮냐고 말씀도 하고 웃으며 인사드렸는데. 그런 부분은 안 보여지고 안 좋은 부분만 보여서..."라고 말을 줄인 뒤 그라운드를 향해 걸어나갔다.

한 관계자는 "정은원이 그 상황에서 욕을 했을 리가 없다고 본다. 구자욱이 무려 7년 차 선배다. 또 만약 욕을 했다면 벤치클리어링이 나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이라고 말했다.

image
삼성 구자욱(오른쪽). /사진=OSEN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