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공인구, 2차 수시검사도 부적격 발생... 제재금 3000만원

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5.24 15:25 / 조회 : 710
image
KBO 리그 경기사용구.

KBO(한국야구위원회)가 24일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단일 경기사용구 2차 수시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검사는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KBO리그 단일 경기사용구인 스카이라인 AAK-100의 샘플 8타를 무작위로 수거한 뒤 국민체육진흥공단(KSPO) 스포츠용품시험소에 의뢰해 진행됐다.

그 결과 1차(7일)로 검사한 3타 중 2타의 반발계수가 올해 낮춰진 기준치에서 벗어났으나, 2차(13일)로 검사한 5타는 평균 반발계수 0.4189로 합격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둘레, 중량, 실밥의 폭, 실밥수 등 기타 제조기준에도 모두 합격된 것으로 확인됐다.

KBO는 특히 이번 2차 검사 진행 과정에서 별도로 일본 NPB 경기사용구와의 반발계수 비교 분석을 위해 동일 제품의 샘플 3타를 일본 NPB의 경기사용구 검사 기관인 '일본차량검사협회'에도 검사 의뢰했다. 검사 결과 샘플 3타의 평균 반발계수는 0.4132로 현재 일본 프로야구에서 사용하고 있는 경기사용구 평균 반발계수와 유사한 수치가 나왔다.

이번 검사를 통해 KBO 경기사용구 품질의 균일도가 전반적으로 안정되어 가고 있으며, 국제 기준에도 근접하게 제조가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KBO는 이번 2차 검사에서 일부 경기사용구가 반발계수 허용치를 초과한 부분에 대해 제조사인 스카이라인에 KBO 경기사용구 규정에 의거해 제재금 3000만원을 부과하고 향후 경기사용구 품질 균일도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제조사를 더욱 엄격히 관리 감독할 예정이다.

image
KBO 공인구 2차 수시검사 결과.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