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초면사' 한지선 하차 결정 "사태 심각성 고려"[공식]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5.24 13:39 / 조회 : 3948
image
한지선/사진=스타뉴스


배우 한지선이 택시기사 폭행 사건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된 가운데 결국 출연 중인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하차하게 됐다.

24일 오후 SBS는 공식 입장을 통해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한지선이 하차한다"고 밝혔다.

SBS는 "제작진은 23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습니다. 제작진도 당황스럽고 어려운 입장이지만, 최선을 다해 수습하기 위해 충분한 내부 논의를 거쳤습니다"고 밝혔다.

이어 "그 결과 한지선씨가 공인으로서 자숙의 시간을 갖는 게 마땅하다고 판단, 한지선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고 덧붙였다.

SBS는 "한지선씨는 극 중 스토리상 사건의 핵심적인 키를 쥐고 있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제작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하여, 대본 전면 수정과 해당 배우의 출연분량을 편집 및 삭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러나 드라마는 반사전제작으로 28회(30분기준)까지 촬영이 진행된 상태로, 전면 재촬영은 다른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큰 피해를 줄 수 있는 상황입니다. 기 촬영분에 한해서는 일부 장면들이 방송 될 수 있다는 점 깊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해당 배우가 나오는 장면은 최소한으로 줄여서 방송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밝혔다.

한지선은 지난 23일 언론을 통해 택시 기사를 폭행했던 일이 뒤늦게 알려졌다. 그녀는 지난해 9월 택시 기사 폭행, 자신을 연행한 경찰관의 뺨을 때리는 등 공무집행방해 혐의까지 더해져 벌금 500만원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한지선의 소속사 제이와이드 컴퍼니는 공식입장을 통해 "한지선은 현재 본인에게 주어진 법적 책임을 수행하였으며, 앞으로 남은 법적 책임 또한 수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더불어 "잘못을 인정, 뉘우치며 깊에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지선이 택시 기사를 폭행했다는 보도 후, 네티즌들은 그녀가 출연 중인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의 하차를 요구했다. 사과나 자숙 없이 드라마에 출연했다는 게 화를 불렀다. 뒤늦게 소속사 측이 사과의 뜻을 전했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이후 '초면에 사랑합니다' 제작진은 곧 한지선에 대한 내부 회의를 진행했다. 하차와 편집 등 여러 가지를 두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이어 24일 한지선의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

한편 한지선은 2014년 KBS 2TV 드라마 스페셜 '운동화를 신은 신부' 출연 후, '킬미힐미' '맨투맨' '흑기사' '맨발의 디바' 등에 출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