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고 멋지다"..칸의 미드나잇 꽉 채운 '악인전' [72nd 칸영화제]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5.23 18:27 / 조회 : 905
image
'악인전' / 사진제공=키위 미디어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이 칸을 사로잡았다.

'악인전'의 주역 이원태 감독과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지난 22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현지 시각)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행사에 참석했다.

'악인전' 주역들은 먼저 레드카펫을 걸었다. 턱시도로 한껏 멋을 낸 배우들은 그 어느 때보다 자신만만한 모습으로 전 세계 관객과 행복한 시간을 만끽했다. 이원태 감독과 배우들이 레드카펫에 등장하자 전 세계에서 몰려든 팬과 취재진은 화려한 플래시 세례로 그들을 맞이했다.

'악인전' 미드나잇 스크리닝 또한 전 세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이원태 감독과 배우들이 극장에 들어서는 순간 폭발적인 박수와 환호가 가득 찼고, 뜨거운 함성은 영화가 시작할 때까지 이어졌다.

뜨거운 환대 속에 시작된 영화는 세 캐릭터가 보여주는 강렬한 연기와 액션, 리드미컬한 호흡의 드라마로 관객들을 빠져들게 만들었고, 상영이 끝난 후 5분여간 뜨거운 기립박수가 쏟아졌다.

헐리우드 리메이크 확정 소식으로 화제를 불러모은 '악인전'의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전 세계 유수 배급회사들이 앞다투어 공식상영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탈리아 Tucker Film 사브리나 바라체티 대표는 "갱스터 영화의 게임의 법칙을 깨는 놀라운 영화. 강렬하고, 재미있고, 모든 캐릭터가 우아하게 멋지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동유럽 Polmedia Film 마시에 타라스 대표도 "근 3년간 보았던 한국영화 중 단연 최고다. 범죄액션 장르의 모든 것을 보여주는 오락영화"라고 평했다.

프랑스 배급사 Metropolitan의 시릴 버켈 구매 총괄은 "좋은 영화는 콘셉트가 모든 걸 보여주는데, 조폭, 경찰, 악마라는 강렬한 제목과 영화의 콘셉트만으로 많은 이들의 관심을 집중시키는 것이 대단하다"라며 참신한 기획에 뜨거운 호응을 건넸다.

또한 영국 Vertigo Releasing사의 구매 담당 에드워드 카프레이도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았지만 기회가 없었는데 한국영화의 첫 영국 배급작으로 '악인전'을 선택할 수 있어 너무나 기쁘고, 흥미로운 콘셉트와 배우들의 훌륭한 연기의 조합이 멋진 장르 영화의 탄생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