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기얼굴 어플' 김성령·윤종신·오상진까지..'아기? 어른?'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5.23 15:22 / 조회 : 1457
image
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김성령, 오상진, 윤종신, 이특 인스타그램


'애기얼굴 어플'로 화제를 모은 소유진 백종원 부부의 뒤를 이어 연예계 여러 분야의 스타들도 이용 후기를 남기며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23일 김성령, 타블로 등 스타들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애기얼굴 어플' 이용 후기를 남기면서 해당 어플에 대한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애기얼굴 어플'은 최근 네티즌들이 사용하고 있는 아기 얼굴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스냅챗 어플리케이션이다. 지난 21일 소유진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과 남편 백종원에게 해당 어플을 사용한 영상을 올리면서 이목을 모았다. 이어 여러 스타들의 사용 후기도 속속 공개됐다.

이들 중에는 현재 모습보다 더 귀여운 아기로 변신하기도 한 반면, 세월의 흔적이 담긴 노안 아기로 변신해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김성령은 "자고 일어났더니. 어려졌어요. 근데 나 어렸을때 안 이랬어요. 아놔 흑백. 사진"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애기얼굴 어플을 이용한 김성령은 짙은 쌍꺼풀이 눈에 띄었다. 어른 김성령과는 조금 다른 듯한, 강렬한 인상이었다.

윤종신은 아기인 듯 아기 아닌 듯한 모습이었다. 그는 "난 요로콤 생깄네"라고 올린 애기얼굴 어플 사진에서 특유의 까불거리는 모습보다는 중년의 무게감이 느껴지기도 했다.

또 오상진은 스스로 셀프 디스를 하기도 했다. 그는 "다들 하길래"라며 사진을 게재했는데, 그가 남긴 해시태그 '수염 깎을 걸'이란 문구에 아기보다 어른의 이미지를 고스란히 전했다.

이특은 다양하게 변형된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자신의 형, 동생 소개가 늦었다는 글을 썼다. 하나의 얼굴이 노안, 동안으로 이어졌다.

image
신동, 소유진, 타블로, 백종원(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사진=신동, 소유진, 타블로 인스타그램

이밖에 아기들에게 느껴지는 특유의 귀여움을 뽐낸 스타들도 있었다. 박신혜, 강은비, 심진화, 신동, 타블로, 송은이, 김숙 등은 각자 개성 넘치는 아기로 변신했다.

네티즌들의 관심 속에 이어지고 있는 스타들의 애기얼굴 어플 사용기. 다음은 또 누가 시청자들의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