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대구, 광저우 지옥서 통한의 0-1 '敗', 16강 진출 좌절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5.22 20:51 / 조회 : 911
image
대구FC 선수단.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무승부만 거둬도 16강에 오를 수 있던 대구FC가 지옥의 광저우 원정에서 통한의 패배를 당했다.

대구FC는 22일 오후 7시(한국시간) 중국 광저우 톈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광저우 에버그란데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32강 조별예선 최종 6차전에서 0-1로 패했다.

이미 히로시마 산프렌체가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 지은 가운데, 2위 한 자리를 놓고 광저우와 대구가 다투는 상황이었다. 대구는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대구FC가 패했다. 광저우는 3승1무2패(승점 10점)로 2위, 대구는 3승3패(승점 9점)로 3위가 되며 탈락했다.

대구는 에드가, 세징야, 정승원으로 이어지는 삼각 편대가 공격진을 이끌었다. 김대원, 장성원, 황순민, 츠바사가 미드필더에, 김우석, 정태욱, 홍정운이 수비진에 배치됐다. 골키퍼는 조현우였다.

광저우는 과거 경남에서 뛰었던 박지수를 비롯해 양 리유, 파울리뉴, 황 보원, 정쯔, 펑 샤오팅, 장 린펑, 브라우닝, 리 쉐펑, 리우 디안주오 골키퍼가 선발로 나섰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가운데, 대구는 후반 19분 일격을 당했다. 광저우가 왼쪽에서 코너킥 기회를 얻었다. 이어 황 보원이 오른발로 올린 공을 문전에 서 있던 파울리뉴가 힘껏 뛰어올라 헤더로 연결, 대구의 골망을 갈랐다.

한 골을 넣어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를 수 있는 대구는 실점 이후 파상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37분에는 정승원이 때린 슈팅이 아쉽게 골문을 벗어났다. 광저우는 선수 교체를 통해 최대한 시간을 지연시키며 지키는 축구를 했다.

끝내 기적은 없었다. 후반 추가 시간 5분이 주어진 가운데, 막판 총공세로 나섰으나 광저우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주심의 휘슬이 울렸다. 대구는 창단 이후 처음으로 ACL에 진출해 토너먼트 진출까지 노렸으나 아쉽게 다음을 기약해야만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