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돈스파이크, 김수미에 "밥 공기 작아 아쉬웠다"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5.22 20:54 / 조회 : 482
image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 캡처


'수미네 반찬'에서 돈스파이크가 과거 김수미에게 아쉬웠던 점을 털어놨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돈 스파이크가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얘기를 나누며 요리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오늘의 주전부리'는 과일주스였다. 김수미는 미카엘이 믹서기에 갈아주는 과일주스를 보며 "나 젊었을 때는 믹서기 아니면 강판에 갈았다. 참 세상 좋아졌어"라고 털어놨다.

이어 게스트인 돈스파이크가 등장했다. 김수미는 "나는 사실 운동하는 분인 줄 알았어. 그랬는데 작곡가시라고. 근데 전혀 음악하는 분 같지 않지"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장동민은 "둘이 어떻게 아세요?"라고 물었고, 김수미는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만난 사이라고 털어놨다. 돈스파이크는 당시 프로그램에서 김수미가 해 주는 음식을 맛봤는데,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었다고 전했다.

김수미와 셰프들은 어떤 것이 아쉬웠는지 궁금하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돈스파이크는 "밥 공기가 작아가지고"라고 답했다. 이에 김수미는 "오늘은 푸짐하게 해야겠다. 나는 밥 잘먹는 사람이 제일 좋아"라며 미소 지었다.

한편 이날 김수미는 돈스파이크를 위해 묵밥과 묵전, 애호박 찌개, 갑오징어볶음 등을 준비했다. 돈스파이크는 만족스럽게 음식을 맛보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