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니 뎁, 변호사비 미지급으로 4억 원 손해배상 피소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5.21 15:32 / 조회 : 962
image
할리우드 배우 조니뎁 /AFPBBNews=뉴스1

할리우드 배우 조니 뎁이 변호사비 지급을 미루다 피소당했다.

20일(현지시각) 미국 매체 버라이어티 등 다수 외신에 따르면 조니 뎁이 2년간 자신의 변호를 맡았던 버클리 유한회사로부터 변호사비를 지급하지 않아 소송을 당했다.

버클리 유한회사는 조니 뎁을 상대로 35만 달러(한화 약 4억 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지난 2017년 연예 로펌 블룸 허고트는 조니 뎁이 아무런 서류 없이 3000만 달러(한화 약 358억 원)의 수수료를 챙겼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조니 뎁은 버클리 유한회사에 변호를 의뢰해 재판을 진행했다. 세 명의 변호사가 조니 뎁의 사건을 담당했으며, 지난해 8월 승소했다.

그러나 버클리 측은 조니 뎁에게 청구한 53만 5697달러(한화 약 6억 3000만 원) 중 18만 7717달러(한화 약 2억 4000만 원)만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버클리 측에 따르면 조니뎁 대리인으로부터 지불에 대한 추가 보증을 받았다. 5월 중순까지 지불하기로 약속을 받아냈으나 실현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