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새 앨범 콘셉트 불안함..코피 쏟으며 준비했어요"(인터뷰①)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5.20 10:37 / 조회 : 1736
image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갓세븐이 "이번 앨범을 코피가 쏟을 만큼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갓세븐은 20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모 카페에서 진행된 새 미니 앨범 'SPINNING TOP'(스피닝 탑)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갓세븐의 새 미니앨범 'SPINNING TOP'은 지난해 전 세계 17개 도시, 21회 공연의 월드 투어를 마친 갓세븐의 2019년 첫 컴백 앨범이다. 지난해 12월 발매한 리패키지 'Present: YOU' & ME Edition'(프레젠트: 유' & 미 에디션) 이후 약 5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JB는 "각자 활동하다 완전체 앨범을 들고 나왔다. 오랜만에 컴백하는 만큼 열심히 준비했다. 활동도 더 밝고 재밌게 하겠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타이틀곡 'ECLIPSE'(이클립스)는 퓨쳐 베이스 기반의 곡으로 리더 JB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 JYP 수장 박진영도 작사에 힘을 보탰다. 그간 갓세븐이 소중한 존재를 자신감 있게 지켜낼 수 있는지와 항상 곁에 있는 존재에 대한 감사함을 노래했다면, 이번 곡은 그런 사랑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JB는 "그간 사랑에 대한 곡을 쓰며 이 사랑을 지켜내겠다는 곡을 주로 썼다. 이번 앨범은 그런 사랑을 진짜 지켜낼 수 있을까에 대한 불안함과 사랑을 주는 이들에 대한 고마움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JB와 유겸은 지난 3월 유닛 Jus2로 활동도 하며 바쁜 일정 속에 갓세븐 앨범을 준비했다.

JB는 "Jus2도 빠듯하게 준비한 앨범이었다. 녹음 막바지 때 갓세븐 앨범 준비가 겹쳐서 거의 잠을 못 잤다"고 말했다. 이어 "한 번 녹음실에서 녹음하다가 2~3일간 밤을 새운 적이 있다. 끝나고 쉬고 있는데 갑자기 코피가 나더라. 피곤해서 코피가 나는 건 처음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갓세븐의 새 미니앨범 'SPINNING TOP'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