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가 결승골' 대구, 인천에 2-1 신승... 6G 연속 홈 무패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5.19 21:01 / 조회 : 885
image
대구 FC의 에드가.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대구 FC가 홈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잡아냈다.

대구는 19일 상대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인천과 홈경기에서 세징야와 에드가의 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대구는 6승 4무 2패(승점 22)를 기록했고, 올 시즌 6경기(4승 2무) 연속 홈 무패 행진을 이어가게 됐다.

대구는 전반 8분 만에 세징야의 선제골로 기선을 장악했다. 정치인의 패스를 받은 세징야는 강력한 왼발 슈팅을 때려내 골망을 흔들었다.

인천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후반 13분 인천의 문창진이 왼발 발리슛을 통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동점골을 내준 대구가 분주히 움직였다. 앞서 후반 6분 주전 공격수 에드가를 투입했던 대구는 츠바사와 정승원 교체 카드까지 꺼내들었다. 작전이 제대로 먹혔다. 후반 30분 에드가가 결승골을 뽑아내 팀에 승리를 안겼다.

한편 유상철 인천 감독은 데뷔전을 치렀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 인천은 10경기 연속 무승(2무 8패)에 빠져있다. 리그 최하위 인천의 시즌 성적은 1승 3무 8패(승점 6)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