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성매매 혐의 인정 "연예인이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5.18 20:46 / 조회 : 3458
image
/사진=채널A '뉴스A' 방송화면 캡처


그룹 빅뱅 출신 승리(29·이승현)이 구속심사에서 처음으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18일 오후 종합편성채널 채널A 뉴스프로그램 뉴스A는 승리가 지난 14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진행된 구속영장심사에서 성매매혐의를 인정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이날 구속영장심사에서 "유흥업소 여종업원과 돈을 주고 성관계를 한 것은 성매매가 맞다. 반성한다"고 진술했다. 지금까지 모든 혐의를 인정하지 않았던 승리는 구속영장심사에서 처음으로 혐의를 인정한 것이다.

지금까지 혐의를 부인한 것에 대해서 승리는 "연예인으로서 성매매 혐의를 차마 인정할 수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일본인 투자자와 해외 축구 구단주 딸 일행 등에게 성매매를 12차례 알선한 혐의와 클럽 버닝썬의 5억 원대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은 부인했다.

한편 경찰은 다음주 승리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