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자유로운 배우 되고파..끊임없이 다른 시도"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5.03 09:39 / 조회 : 1819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영화 같은 하루가 담긴 배우 정우성의 화보가 공개됐다.

2일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측은 정우성의 화보를 공개했다. 정우성은 제17회 피렌체 한국영화제의 초청을 받아 피렌체를 찾았다.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정우성은 고택과 거리 풍경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그는 화려한 프린트 톱, 와이드 팬츠부터 클래식한 수트와 시계를 착용하는 등 다채로운 옷을 멋스럽게 소화했다. 또한 장난스러운 포즈와 상황 연기로 유쾌한 면모를 뽐냈다.

정우성은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영화 '증인'의 의미 있는 흥행에 관해 "흥행도 기뻤지만, 영화를 본 분들이 우연히 간 식당이나 길가에서 '좋은 영화 만들어줘서 고맙다'라는 얘기를 해주셨다. 어떤 이들에게 좋은 영화가 되었다는 데에 만족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또 촬영을 끝낸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해 언급했다. 그의 어떤 면을 볼 수 있냐는 질문에 "지질함? 돈가방이 움직이면서 그걸 차지하기 위해 서로 속이고 외면하고, 그에 연루된 이들의 욕망이 드러나는 영화다. 시나리오 자체도 좋았지만, 전도연이라는 배우와 함께 작업한다는 것에 대해 흥미가 컸다"고 설명했다.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25년간 꾸준히 열일해온 정우성. 데뷔 초 정우성과 지금의 정우성이 가장 크게 달라진 점에 대해 묻자 "사람이란 건 변할 수밖에 없기에 늘 긍정적인 쪽으로 변하려 노력했다. 배우 생활 초기에는 낯선 공간에서 무엇을 해야 할지 막연했기에 여유가 없었고 말수도 적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많은 사람을 만났고 업계에서, 현장에서 배우가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까에 대한 고민을 쭉 해왔다. 지금은 그런 면에서 여유로워진 것 같다"고 답했다.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배우 정우성에 대한 이미지가 많은 작품을 통해 변해왔고, 지금은 더욱 다양한 담론이 오가는 것 같다는 말에 그는 "세상은 어떤 수식어를 주고 '이러 이러한 배우다'라고 대상을 규정하려는 경향이 있는데, 개인적으로는 그걸 깨려고 끊임없이 노력해왔다. 그렇게 규정되는 하나의 정우성이 정우성의 전체는 아니니까. 좀 더 자유로운 배우가 되고 싶었고 끊임없이 다른 시도를 해왔던 것 같다. 갇혀 있을 수밖에 없는, 그런 한정된 인격만 가진 사람은 없다. 그걸 증명하는 긴 시간 동안 정우성의 여러 모습을 보면서 대중이 지금의 정우성을 얘기할 수 있는 여러 관점이 생긴 것 같다"고 했다.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하이컷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