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성공=도움"..조정석X윤시윤 '녹두꽃', SBS금토극 또 성공할까[종합]

목동=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26 15:46 / 조회 : 340
image
/사진=SBS


배우 조정석과 윤시윤이 신경수 감독의 신작 '녹두꽃'에서 형제로 만났다. '열혈사제'에 이어 SBS 금토극에 성공을 불러올까.

26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신경수 PD, 조정석, 윤시윤, 한예리, 최무성, 박혁권, 박규영, 노행하가 참석했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정도전' '어셈블리'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의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image
신경수 PD /사진=SBS


신경수 PD는 "우리 드라마는 좌절과 분노의 시대를 속 희망을 가지고 연대를 하는 작품이다. 깊은 울림을 주기 바라면서 작품을 만들었다"며 "금요일 밤에 웃음과 눈물을 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녹두꽃'을 소개했다.

'녹두꽃' 팀만의 팀워크는 어떤지 묻자 "팀워크가 너무 좋다 못해 소와 개 마저 팀워크를 잘 이뤄서 힘들지만 재미있게 작품을 만들고 있다"며 "참여하는 배우들이 많은데 단역, 보조 연기자들도 열연하고 있다. 모든 분들이 열심히 참여하고 있는 드라마"라고 전했다.

조정석은 이복형제 중 형인 백이강으로 분한다. 백이강은 전라도 고부 관아의 악명높은 이방이자 만석꾼인 백가의 장남. 조정석은 '녹두꽃' 출연 이유로 "영화에서는 사극을 해봤는데 드라마에서는 사극이 처음이다. 드라마를 통해 긴 시간 시청자들께 인사드릴 수 있는 사극을 해보고 싶었는데 때마침 '녹두꽃' 대본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다. 우리가 절대 잊어서는 안 될 동학농민운동이란 역사 속에서 사람들의 이야기, 형제들의 이야기에 매료됐다"고 전했다. 또한 "신경수 감독님, 정현민 작가님의 작품이란 점도 출연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image
/사진=SBS


'녹두꽃'에는 역사적 실존 인물 전봉준도 있지만, 가상의 인물이 대다수 등장한다. 조정석은 가상의 인물을 연기하며 느낀 점으로 "가상의 인물도 있기 때문에 상상력이 동원됐다. 영화 '관상'에서 가상의 인물을 연기 해봤기 때문에 상상력을 가동할 수 있었다"며 "'녹두꽃'에서는 백이강이 어떻게 살아왔는지를 생각하며 연기하고 있다. 입체적으로 표현하려 노력하고 있다. 작가님께서도 지시가 아닌, 배우들에게 질문을 많이 해주면서 역할을 생각하게끔 만들어주셨다"고 설명했다.

윤시윤은 이복형제 중 동생인 백이현 역을 맡았다. 백이현은 백가네 막내이자, 형 백이강과 달리 본처 소생의 적자다. 윤시윤은 "백이현 역시 가상의 인물이다. 감신정변의 일을 많이 공부하고 느끼려 했다. 지식인의 고뇌를 생각했는데, 새로운 문명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그 시대를 많이 바라보려고 했다"며 "연기를 하면서도 뜨겁게 올라오는 게 있다. 확고한 이성을 가진 인물을 연기한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역사 속 동학농민운동의 의미로 "동학농민운동은 프랑스 혁명처럼 굉장히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지금 촛불을 들고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마음이 생길 수 있었던 것의 태동이 동학농민운동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녹두꽃'은 조정석과 윤시윤이 형제로 만난 점이 관전 포인트이기도 하다. 서로의 케미에 대해 조정석은 "윤시윤은 예능 속에서 느낀 바지만 같이 있으면 기분 좋은 사람이다. 연기할 때도 말로 형용할 수 없을 정도로 좋다. 상대 배우에 대한 배려심이 있어서 편안하다"고 극찬했다.

image
/사진=SBS


한예리는 파란만장한 운명을 사는 철의 여인 송자인 역으로 출연한다. 송자인은 전라도 보부상들의 대부, 도접장 송봉길의 무남독녀 외동딸이자 전주여각 주인. 한예리는 "이 작품은 다양한 사람들이 이야기를 그렸다. 완전히 나쁜 사람도 착한 사람도 없더라. 아주 작은 역할이라도 꼭 해보고 싶었다"고 작품에 매료된 점을 밝혔다.

자신의 캐릭터 설명으로는 "자인이란 인물이 판타지인데, 누군가에게도 판타지로 다가가서 모두가 좋아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육룡이 나르샤' 이후 3년 만에 신경수 PD와 만난 한예리는 "감독님이 어떤 열정으로 이 작품에 임하고 계신지 느껴진다. 모든 배우들이 그 영향을 받고 있다. 아무도 다치지 않고 열심히 잘 촬영하고 싶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역사적 실존 인물 전봉준으로 분한 최무성은 "민초들을 끌고가는 영웅으로서의 모습도 중요한데, 역사적 사실보다 감정적인 면에서 중요한 작품인 것 같다. 인간적인 부분이 부각돼야 한다고 생각했고, 전봉준도 한 인간으로서 그 시대에 왜 그렇게 행동했어야 하는지를 많이 고민했다"고 연기에 고민한 지점을 밝혔다.

또한 "전봉준의 역사적인 부분은 충분히 설명된다. 극 중 백이강, 백이현, 송자인과 함께 전봉준도 민중 안에 있는 것이다"라고 자신의 극 중 역할과 함께 "과연 참다운 삶이 무엇인가를 생각하게끔 만든다. 삶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하는 드라마. 그러면서 감정의 소용돌이를 보여준다"고 작품의 의의를 설명했다.

'녹두꽃'은 SBS에서 선보이는 두 번째 금토드라마. 첫 번째 금토극 '열혈사제'가 최고 22.0%의 시청률을 거두면서 '녹두꽃' 시청률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있다. 부담감이 따르지 않을지 묻자 조정석은 "'열혈사제' 잘 돼서 너무 축하드린다"며 "우리 드라마가 후속인데 덕분에 관심을 받게 돼서 고마웠다. '열혈사제' 못지 않게 사랑 받는 드라마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시윤도 "굉장히 좋은 컨디션에서 드라마를 시작하게 됐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녹두꽃'은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