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양성' 박유천, 실질심사 위해 법원..묵묵부답

수원지방법원(경기)=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4.26 14:17 / 조회 : 495
image
박유천/사진=김휘선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마약 혐의에 대해 아무런 말도 하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을 들어갔다.

박유천은 26일 오후 2시 30분 경기도 수원지방법원에서 진행되는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

이날 박유천은 영장실질심사 시간보다 약 30분 먼저 법원에 도착했다. 그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법원으로 들어갔다.

박유천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전 연인이자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와 그녀의 서울 자택 등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황하나의 마약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그녀가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했다는 진술을 확보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박유천의 마약 혐의를 두고 경찰은 지난 16일 경기도 하남시 소재 박유천의 자택, 신체를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당시 간이검사에서 마약 음성 반응이 나왔고, 다리털 일부를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이후 박유천은 세 차례에 걸쳐 경찰 조사를 받았다. 마약 혐의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지난 23일 박유천 마약 감정 의뢰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국과수 감정 의뢰 외에 박유천의 마약 혐의를 입증할 CCTV 등 증거 자료를 확보했다는 입장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