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 결승 진출자 TOP5 공개..김연자 '눈물샘' 터졌다

한해선 기자 / 입력 : 2019.04.25 18:08 / 조회 : 3040
image
/사진=TV조선


'결승 진출자 5人' 선발을 앞둔 '미스트롯'에서 김연자의 눈물샘이 터지는 극강의 무대가 등장한다.

25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에서는 반전의 순위 격변 끝에 대망의 결승 진출자 5人 명단이 발표된다. 지난주에는 '사랑 참'을 절절하게 부른 홍자가 1위, 감성적인 '가슴 아프게'를 완성한 정다경이 2위, 후련한 '영동부르스'를 부른 송가인이 3위를 기록하는 대격변이 일어났다.

이번주 방송에서는 도전자 2인이 짝을 지어 꾸민 무대를 듣고, 2명 중 한 명에게만 투표를 해 결과를 집계하는 잔혹한 '준결승전 2라운드'가 시작,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드리웠다. 도전자들은 뽑기를 통해 짝을 정한 뒤, 함께 연습해 노래를 부르면서도, 상대방을 이기고 표를 획득하기 위한 노력을 펼쳐야 했던 터. 출연자들은 지난 본선의 '1:1 데스매치'보다 더 긴장하며 사활을 건 무대를 준비했다.

특히 '준결승전 2라운드'에서는 레전드 마스터 김연자의 상반된 평가가 이어지며, 결과를 더욱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김연자는 어떤 참가자에게는 안타까운 걱정을 내비쳤지만, 고난도 곡을 완벽하게 소화한 어떤 참가자의 무대에서는 격한 감동의 눈물을 떨궜다.

그런가하면 준결승 2차전은 마스터들이 각자의 판단만 할 뿐 점수를 내놓지 않은 채 오로지 관객 300명의 투표 점수만 반영되는, 예측불허 룰이 선포되어 현장의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결국 관객 300명 중 18명을 뺀 전원이 PICK을 누른, 예측불가 몰표자가 탄생되는가 하면, 점수는 반영되지 않지만, 마스터들의 선택에서 7:0으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은 무대들이 속출,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최종 결승전 5인을 선발하기 위한 총점을 집계하는 순간, 마스터-관객 300인-온라인 투표 수치가 제각각 달라지는, 첨예한 대립이 가동돼 현장을 얼어붙게 만들었다. 유력 우승후보자들이 대거 탈락하는가 하면, 예상치 못한 인물들이 초강세를 보인 허를 찌르는 결과 속에서 대망의 결승 TOP 5인은 누가 될 것인지, 궁금증을 폭증시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