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이채영 "내숭 떨지 않고 연기했다"

구로=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4.25 14:49 / 조회 : 1085
image
배우 이채영/사진=홍봉진 기자


배우 이채영이 '여름아 부탁해'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채영은 25일 오후 서울 구로구 라마다호텔에서 열린 KBS 1TV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극본 구지원, 연출 성준해) 제작발표회에서 "'여름아 부탁해'의 먹구름입니다"면서 극중 자신이 맡은 역할이 갈등을 유발하는 것을 재치있게 소개했다.

이채영은 극중 주상미 역을 맡았다. 주상미는 화려한 돌싱녀로 왕금희(이영은 분)의 남편 한준호(김사권 분)과 불륜 관계에 놓이게 된다.

그녀는 극중 자신의 활약에 대한 관전 포인트를 묻자 "극에 재미가 있으려면, 어떤 사건 문제가 생겨서 해결하기 위해 응원하거나 문제 일으킨 사람 공감하면서 봐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시청자들이 하루 일과를 마치고 돌아오셔서 재미있게 보셔야 된다고 생각했다. 어떻게 하면 '맥주 한 캔 먹어야지'라는 생각이 들게 속상해 하다가 '따뜻한 모습 보고 힐링이 돼'가 될 수 있게 하려 했다. 감정적으로 위로, 재미를 극적으로 끌어낼 수 있도록 내숭 떨지 않고 연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여름아 부탁해'는 입양으로 엮이는 가족들의 모습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담아낸 힐링 가족 드라마다. 이영은, 윤선우, 이채영, 김사권, 나혜미, 김산호 등이 출연한다. 오는 29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