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장서 내보내!" 애지중지 강승호 사고 접한 염경엽의 첫 마디 [★현장]

대구=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4.26 05:16 / 조회 : 1127
image
염경엽 감독. /사진=SK 제공
"정말 안타깝고, 실망스럽습니다."

염경엽(51) SK 와이번스 감독이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일으킨 내야수 강승호(25)를 언급하며 고개를 숙였다.

염경엽 감독은 지난 25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삼성과 2019 KBO 리그 원정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나 "죄송하다는 말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 다시 한 번 선수단을 대표하는 감독으로서 팬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승호는 지난 22일 새벽 음주 운전을 하다 도로 분리대를 들이받는 교통사고를 냈다. 경찰 확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89%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다. 그럼에도 강승호는 사고 사실을 숨겼다. 구단의 계속되는 추궁에 결국 자백했고, '괘씸죄'를 적용받아 임의탈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염경엽 감독은 강승호에 대해 "정말 안타깝고, 실망스럽다. 사실 야수 쪽에서 최항과 함께 주전으로 설정하고 꾸준하게 키우려고 했던 선수다. 최근에도 단순히 부진하다고 2군에 내려보낸 것이 아니라 어떻게 준비하라는 일정까지 다 부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라고 말을 잇지 못했다.

강승호는 음주 사고 사실이 알려진 24일 경기 중 더그아웃에 있었다. 25일 1군 등록이 예정됐기에 선수단과 동행하고 있었다. 하지만 클리닝 타임에 강승호의 사고 소식을 들은 염 감독은 "야구장에서 내보내라"고 지시했다고 한다.

그만큼 강승호를 아꼈기에 얼굴도 보기 싫었던 것이다. 강승호는 염 감독이 단장 시절 트레이드로 야심차게 영입한 내야수다. 상무 야구단을 통해 군 문제를 해결해 미래 또한 창창했다. 2018시즌 LG와 트레이드(문광은과 맞교환) 직후부터 올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까지 "우리가 키워야 할 선수"라고 강조했기에 염 감독이 느꼈을 배신감은 더욱 컸다.

염 감독은 "앞으로도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으로 더욱 경각심을 갖겠다. 또 자체 교육을 계속 실시해 재발 방지에 대해 노력하겠다. 선수들 역시 자체 미팅을 통해 다시 한 번 이를 강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더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