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 빚투 논란' 김영희, 허경환 '라스' 언급에 "감사..피가 도는 느낌"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4.25 10:55 / 조회 : 66712
image
/사진=김영희 인스타그램

어머니의 채무 불이행으로 논란을 빚은 개그우먼 김영희가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5일 김영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이 하나도 없는 저를 CG로라도 출연시켜주신 경환 선배님 감사합니다. 잊지 않을게요. 편집 안하신 '라디오스타' 제작진 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MBC 감사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나 언급되었다고 너 나왔다며 반가워하고 연락 준 지인들도 너무 감사합니다. 피가 도는 느낌이에요. 그래요 진짜"라고 했다.

김영희는 "말이라도 빨리 같이 일하자는 꺼비 언니도 요즘 많이 고마워. 언니가 샵 돈 내준 거 다 알아"라며 개그맨 홍현희를 태그했다.

이어 "걱정해주시는 선배님들 후배님들 동생 언니 오빠 친구들. 말해 뭐하냐 깊숙히 고맙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영상을 게재했다. 그가 올린 영상에는 허경환이 김영희를 포함한 동료들과 CF를 찍을 당시의 일화를 소개하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 속에는 CG는 물론, 자막까지 김영희의 이름이 언급됐다.

앞서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어머니의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그의 어머니는 지난 1996년 지인에게 6600만 원을 빌려간 후 갚지 않아 논란이 됐다.

이에 김영희 측이 해명하며 마무리 되는 듯 했다.

그러나 지난달 김영희와 채권자 양 측이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공방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김영희는 자신의 SNS에 "믿고 지켜봐주세요. 무너지지 않게"라는 글로 심경을 드러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