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EPL-라리가-세리에A 최초 제패…10점 만점"(伊 매체)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4.25 09:55 / 조회 : 213
image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 유벤투스)가 첫 시즌부터 완벽한 활약을 펼쳤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탈리아 '90min'은 25일(이하 한국시간) 유벤투스의 2018/2019 세리에A 성적을 총평하면서 선수들에게 평점을 매겼다. 이 매체는 호날두에게 10점을 부여했다.

'90min'은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를 평정한 최초의 선수다. 호날두는 리그 최고의 공격수가 되기를 희망했고, 부상으로 몇 차례 경기에서 이탈했으나 여전히 (유벤투스와) 하나로 활약한다"고 언급했다.

지난해 여름 유벤투스로 전격 이적한 호날두는 폭발적인 득점력으로 유벤투스의 질주를 이끌었다. 적지 않은 나이, 무대 적응력도 발걸음을 막지 못했다. 호날두는 최전방에서 종횡무진 움직이며 공격을 지휘했고, 유벤투스의 리그 8연패 주역으로 맹활약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제 몫을 다했다. 조별리그에서 1골에 그쳐 비난을 받았으나, 16강 토너먼트부터 놀라운 경기력을 펼쳤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16강 2차전에서는 혼자 3골을 터트려 패색이 짙었던 유벤투스를 수렁에서 끌어올렸다. 아약스와 8강 1, 2차전에서도 2골을 넣어 핵심으로 활약했지만 유벤투스의 탈락으로 빛이 바랬다.

실제로 기대했던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실패하자 호날두에게 많은 비판이 쏟아졌다. 영국 'BBC'는 "호날두의 시대는 끝났다"며 서슴없이 비난했다. 유벤투스 전설 마르코 타르델리는 지난 21일 "일부 선수들은 호날두와 호흡을 덜 맞추려 한다. 같이 뛰는데 무의식적으로 고통 받을 것"이라며 의구심 어린 시선을 보냈다.

호날두에게 곱지 않은 시선이 이어지지만 '90min'은 호날두의 공로를 잊으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호날두는 리그에서 19골을 넣고 많은 도움을 올렸다. 34세의 나이에 라이프 스타일과 생활 습관을 바꾸고, 경기에 돌입하는 건 쉽지 않다. 호날두는 해냈고, 팬들은 호날두 없이 유벤투스가 8연패를 달성할 수 없었다고 말한다"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고 언급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