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환 "우리 가족 괜찮아요"..네티즌 "사과는?"vs"연좌제 말라" 갑론을박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4.25 10:02 / 조회 : 536
image
박유환(왼쪽), 박유천 /사진=스타뉴스

그룹 JYJ 겸 배우 박유천이 마약 투약 혐의가 드러나 연예계에서 퇴출당한 가운데, 동생이자 배우인 박유환의 개인 방송에 대해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박유환은 지난 24일 트위치티비 개인 방송을 통해 국내외 팬들에게 영어와 일본어로 "울지 마라. 나는 괜찮다"며 옅은 미소를 보였다. 또 박유환은 형 박유환의 안부를 묻는 말에도 "형은 괜찮다" "우리 가족은 괜찮다"고 말했다.

또 그는 "걱정해줘서 고맙다"며 팬들과 소통하며, 다음 방송을 예고하기도 했다.

image
/사진=박유환 개인방송 캡처

박유환의 인터넷 방송을 본 대다수 네티즌들은 싸늘한 반응이다. 이들은 "형의 거짓말에 상처 받은 팬들을 생각한다면 가족으로서 조용히 자숙해라" "형이 마약하고 대국민 사기극을 펼쳤는데 '미안하다'가 아니라 '괜찮다'라니"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라" "걱정하는 사람이 있나요?"라며 박유환의 행보가 적절치 못하다고 비난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동생이 무슨 죄냐 당사자만 비난하라" "형은 형이고 동생은 동생이다. 따로 생각하는 게 맞다" "마약을 박유환이 한 게 아닌데 굳이 사과를 할 필요가 없다"며 박유환을 옹호했다.

한편 지난 23일 경기남부지방청 마약수사대에 따르면 박유천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시 결과 다리털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이에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박유천의 연예계 은퇴 및 박유천과의 전속계약 해지 소식을 발표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