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정인선, 돼지찌개집 일일알바 도전 '열정'[★밤TView]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4.25 00:41 / 조회 : 1693
image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골목식당'에서 정인선이 돼지찌개집의 일일 알바생으로 나서 열정적으로 서빙을 진행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정인선이 충남 서산의 해미읍성 골목 돼지찌개집의 사장님을 도와 일일알바로 나서는 모습이 담겼다.

백종원은 처음 문을 열어 손님을 받는 정인선을 지켜보고는 "약간 걱정되는 게 정인선 씨가 기본을 까먹었다. 한 팀씩이 아닌 우르르 손님을 받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정인선은 손님들이 밖에서 줄을 서 있으니까 미안한 마음에 테이블부터 채운 것. 그러나 백종원의 걱정과는 다르게 정인선은 손님들이 들어온 순서를 정확히 파악하여 차분히 주문을 받는 모습을 보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성주는 "전혀 긴장하거나 그러지 않네요"라며 감탄했고, 백종원 또한 "음악이 흐르는 것 같지 않아요?"라며 웃음을 머금었다.

돼지찌개집의 사장님 또한 베테랑답게 음식을 척척 해냈고, 백종원은 "두 분이 마치 오랫동안 같이 장사했던 것 같이 호흡이 맞는다"라며 칭찬했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도 위기는 들이닥쳤다. 생각보다 많은 손님에 정인선은 비빔밥 주문 하나를 누락하는 실수를 했고, 사장님 또한 다급한 마음에 준비하던 그릇을 엎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이날 돼지찌개집에는 개그우먼 홍현희와 김나희가 찾아왔다. 홍현희와 김나희는 만족스럽게 음식을 맛보며 연신 감탄을 내뱉었다.

한편 이날 '골목식당'에서는 곱창집에 대해 백종원이 평가를 내리는 모습도 전해졌다.

백종원은 "어머니의 단점은 그거다. 싫은 건 기피해요 그냥. 쓱 넘겨버려요"라며 여자 사장님에 대해 자신이 관찰했던 점을 털어놨다. 백종원은 "손님들이 고추장을 달라고 했으면 그게 무엇에 대한 문제점인지를 파악하려고 해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았다"라며 문제점을 꼽았다.

이어 백종원은 새로 합류한 아들에 대해서도 말했다. 백종원은 "두 분이 장사하시던 곳에 아들이 치고 들어와서 그런지 자리가 애매하다"라며 의견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