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도서관, '방송 지각·휴방' 논란에 사과 "휴식 생각해보겠다" (전문)

김혜림 이슈팀 기자 / 입력 : 2019.04.24 11:27 / 조회 : 1450
image
/사진=스타뉴스DB
게임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무통보 지각 및 휴방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대도서관은 지난 23일 트위치 게시판을 통해 "일단 사과의 말씀부터 전합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각이나 휴방 때 공지를 제대로 못 드린 건 제 실책이고 다시 한 번 글로도 사과 드립니다. 다음부터는 확실하게 미리 공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애매한 상황일 때는 미리 휴방 공지를 드리고 깜짝 방송을 켜더라도 그 편이 낫다는 걸 여러분과의 대화를 통해 확실하게 알게 됐네요"라고 전했다.

이어 대도서관은 "생각해보면 간단한 일이었는데, 제 생각에는 최대한 방송을 하는 게 낫지 않을까라는 고집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분들을 힘들게 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라며 "생방송을 할 때는 이제 반드시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고 약속했다.

또 그는 "휴식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보겠습니다. 8년이나 달렸는데 중간에 휴가를 가지고 잘 쉬는 것도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인 것 같습니다"라며 "그동안 해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 돼 못 했던 것들이 쌓여가면 무리해서 하다가 오히려 양쪽에 이도 저도 안 된다는 걸 다시금 느꼈네요"라고 심경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대도서관은 "실망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저한테 애정이 있는 만큼 실망감을 느꼈다고 생각하고, 그런 그분들마저 다시 즐거움을 느끼게 할 수 있는 인터넷 방송인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말했다.

한편 대도서관은 아내 윰댕과 함께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 출연 중이다.

대도서관 SNS 글 전문 ·

안녕하세요, 대도서관입니다.

일단, 사과의 말씀부터 전합니다.

지각이나 휴방 때, 공지를 제대로 못드린 건 제 실책이고 다시 한 번 글로도 사과 드립니다.

다음부터는 확실하게 미리 공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애매한 상황일 때는 미리 휴방 공지를 드리고 깜짝 방송을 키더라도 그 편이 낫다는 걸 여러분과의 대화를 통해 확실하게 알게 되었네요.

생각해보면 간단한 일이었는데, 제 생각에는 최대한 방송을 하는게 낫지 않을까라는 고집 때문에 오히려 더 많은 분들을 힘들게 한 것 같아 죄송합니다.

생방송을 할 때는 이제 반드시 공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휴식에 대해서도 깊이 생각해 보겠습니다. 8년이나 달렸는데 중간에 휴가를 가지고 잘 쉬는 것도 시청자들에 대한 예의인 것 같습니다.

그 동안 해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안되어 못했던 것들이 쌓여가면 무리해서 하다가 오히려 양 쪽에 이도저도 안된다는 걸 다시금 느꼈네요.

실망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저한테 애정이 있으시니만큼 실망감을 느꼈다고 생각하고, 그런 그 분들마저 다시 즐거움을 느끼게 할 수있는 인터넷 방송인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