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본격 이상이 악행 잡기 나서 "이제부터 시작"[★밤TView]

김혜림 이슈팀 기자 / 입력 : 2019.04.23 23:15 / 조회 : 376
image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김동욱이 이상이 잡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23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는 조진갑(김동욱 분)이 양태수(이상이 분)의 갑질을 고발하기 위해 증거를 찾아다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진갑과 천덕구(김경남 분)는 경찰서를 나오다 주미란(박세영 분)과 마주쳤다. 주미란은 "또 무슨 사고쳤냐"라며 조진갑에게 퉁명스럽게 물었다.

천덕구는 "누구냐"라며 조진갑에게 물었고 조진갑은 '아내다"라고 말해 놀라게했다. 천덕구는 "이혼은 왜 했냐? 아니 결혼은 왜 하셨어요?"라고 물었고 조진갑은 "예뻤다. 무엇보다 나한테 잘해줬다. 누구보다"라고 말하며 과거를 회상했다.

과거 조진갑과 주미란은 대학 유도부 선 후배 사이였다. 조진갑의 경기를 보며 응원을 하거나 그가 다칠까 걱정하던 주미란은 "선배가 안 다쳤으면 좋겠다. 선배가 나쁜 애들한테 안 맞았으면 좋겠다. 선배가 그런 일에 안 껴들었으면 좋겠다. 선배가 좋다"라고 고백했다. 이에 놀란 조진갑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바라봤다. 이때 주미란은 조진갑에게 입을 맞췄다.

image
/사진=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조진갑은 천덕구와 함께 양태수의 갑질 행태를 잡아내기 위한 증거를 찾아나섰다. 오대리(김시은 분)는 도급을 가장한 불법 파견을 당한 장은미가 일했던 휴먼테크에 몰래 잠입했다. 하지만 얼마 못가 들킨 오대리에게 손찌검을 하려는 대표를 진갑이 막아섰다. 진갑은 그 자리에서 현장을 정리했고, 휴먼테크와 양태수의 회사인 TS가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알아내는데 성공했다.

양태수에게 협박 아닌 협박을 받게 된 하지만(이원종 분)은 양태수를 잡으려는 진갑에게 "내가 이 자리까지 어떻게 올라오게 됐는지 알게 될 거다"라며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으면 네 맘대로 해"라고 했다.

계획에 차질이 생겨버린 진갑과 덕구 패밀리가 방법을 찾고 있던 중 김선우(김민규 분)가 나타나 "내부 고발자면 괜찮죠?"라며 공조를 제안했다. 김선우는 양태수의 운전기사를 하면서 진갑 일행의 스파이 노릇을 했고, 계약서를 탈취하려는 작전을 짰다. 하지만 양태수의 동선이 바뀌면서 계획에 차질이 생겼고, TS에 잠입했던 진갑과 태수가 마주칠 위험에 놓였다.

그 때 김지란(차정원 분)이 나타나 양태수의 의심을 거두게 됐지만, 진갑은 주미란(박세영)과 만났다. 미란은 "어떻게 흥신소랑 일할 수 있어?"라며 "당신 안 변해, 절대. 우리 진아 조금이라도 생각했음 이런 짓 못해"라고 하며 진갑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하지만 이 모든 과정을 CCTV로 지켜보던 우도하(류덕환 분)는 "설마 그래도 전 부인인데"라고 했다.

방송 말미 TS그룹과 명성병원이 MOU 체결식을 갖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때 병원에 있던 장은미의 언니는 체결식에 가 사장에게 따져물었다. 이에 사장은 무력으로 언니를 끌어내려했다. 그때 조진갑이 등장해 상황을 정리했다.

조진갑은 양태수에게 다가가 "TS그룹은 임금 채불 위반으로 특별근로감독에 들어가는걸 알려드리려 왔다"라며 "이건 시작에 불과해"라고 으름장을 놓으며 웃어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