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L F조④ 현장] '대팍 첫 패배' 대구, 히로시마에 0-1…2연패 조 3위 비상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4.23 21:45 / 조회 : 316
image

[스포탈코리아=대구] 조용운 기자= 대구FC가 안방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대구는 23일 홈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4차전에서 산프레체 히로시마(일본)에 0-1로 패했다.

흐름이 좋지 않았다. 수비적이고 경기 템포도 느린 히로시마를 상대로 달리는 축구가 강점인 대구는 좀처럼 결정적인 기회를 잡기 어려웠다. 결국 대구는 전반 34분 아라키 하야토에게 결승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이날 패배로 대구는 챔피언스리그 2연승 이후 2연패에 빠져 승점 6에 머물렀다. 히로시마(승점 9), 광저우 에버그란데(승점 7·중국)에 이어 조 3위로 밀리면서 16강 진출 여부에 빨간불이 드리워졌다.

대구는 히로시마 원정에서 당한 무기력한 패배를 설욕하기 위해 자랑하는 공격진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에드가와 세징야, 김대원이 최전방에 배치됐고 황순민, 장성원, 츠바사, 류재문이 2선에 배치했다. 대구는 히로시마를 강하게 압박하며 역습할 기회를 엿봤다.

지루하게 이어지던 탐색전이 전반 25분 세징야의 첫 슈팅을 통해 조금씩 공격적인 양상으로 기울었다. 대구는 2분 뒤 김대원이 오른쪽 페널티박스 깊숙하게 파고들면서 기회를 만들었고 에드가가 문전서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대를 훌쩍 넘겼다.

image


찬스를 살리지 못한 대구는 전반 34분 선제골을 허용했다. 차분하게 공격하던 히로시마에 코너킥을 내줬고 아라키를 놓치면서 헤딩골을 내줬다. 경기가 풀리지 않자 대구는 이른 교체로 해법을 찾으려 했다. 전반 42분 정승원을 투입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강윤구를 교체 카드로 활용했다.

대구가 공세를 펼쳤다. 에드가가 후반 초반 헤더와 오른발 슈팅으로 히로시마의 골문을 직접 노리기도 했다. 그러나 에드가의 슈팅은 번번이 골대를 벗어났고 후반 11분 김대원의 슈팅마저 부정확했다.

image


후반 중반으로 치닫자 세징야가 힘을 내기 시작했다. 상대의 집중 견제에 애를 먹던 세징야는 보다 공격적으로 움직이면서 파울을 유도해냈다. 세징야가 본격적으로 움직이자 히로시마는 더욱 수비적인 교체로 굳히기에 돌입했다.

대구는 후반 막바지 세징야가 몸에 불편을 호소해 신체조건이 좋은 정태욱을 마지막 교체카드로 기용했다. 대구는 동점골을 뽑아내기 위해 애를 썼지만 전원이 하프라인 밑으로 내려가 수비하는 히로시마를 뚫지 못하면서 0-1 패배로 경기를 마쳤다.

image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