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행운의 결승 득점' 이우성 "나 때문에 질 뻔했는데..."

수원=심혜진 기자 / 입력 : 2019.04.23 21:57 / 조회 : 717
image
이우성.
NC 다이노스가 KT 위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9회 2사에서 이우성이 상대 실책에 힘입어 결승 득점을 올렸다.

NC는 2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홈경기서 4-3으로 재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2연패에서 탈출했다.

승부는 9회 결정됐다. NC는 노진혁의 적시타로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이어 대타 이원재가 내야 안타로 만루 기회를 잡았다. 여기서 이우성이 주루 미스로 협살에 걸렸으나 KT 내야가 당황하는 사이 과감하게 홈으로 파고 들어 결승 득점을 올렸다.

경기 후 이우성은 "나 때문에 질 뻔했는데 역전 주자라서 기뻤다. 감독님이 마지막 타석 들어가기 전 편하게 하고 싶은대로 하고 들어오라고 말씀해주신 것이 큰 도움이 됐다. 팀의 연패를 끊는데 보탬이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