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의뢰인' 이동휘X장규성 감독, 열연+안목으로 완성된 시너지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4.23 11:41 / 조회 : 675
image
배우 이동휘(왼쪽), 영화 '어린 의뢰인'의 장규성 감독 /사진=홍봉진 기자

장규성 감독이 영화 '어린 의뢰인'을 통해 이동휘와 시너지를 발휘해 5월 극장가를 뜨겁게 달굴 예정이다.

'어린 의뢰인'은 오직 출세만을 바라던 변호사가 7살 친동생을 죽였다고 자백한 10살 소녀를 만나 마주하게 된 진실에 관한 실화 바탕의 감동 드라마다.

장규성 감독은 탁월한 안목으로 관객이 미처 알지 못했던 스타 배우들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해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를 선보였다. '선생 김봉두'의 차승원의 익살스러운 모습 너머 따뜻한 인간미를 보여주는가 하면, '나는 왕이로소다'를 통해 도시적 이미지의 주지훈에게서 코믹하고 감성적인 매력을 포착했다.

장규성 감독은 '어린 의뢰인'에서 '극한직업'(감독 이병헌)으로 16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이동휘의 유쾌한 모습 속에 숨겨져 있었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해냈다. 이동휘는 '어린 의뢰인'에서 친동생을 죽였다는 10살 소녀 다빈(최명빈 분)의 자백에 숨겨진 진실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변호사 정엽 역을 맡았다.

image
/사진=영화 '어린 의뢰인' 이동휘 스틸

장규성 감독은 "이동휘 배우가 맡은 정엽 역은 관객의 입장을 그대로 대변해주는 인물이다. 다양한 얼굴로 입체적인 캐릭터 연기가 가능한 이동휘 배우가 가장 적합한 캐스팅이었다"며 흡족해했다. 이에 이동휘는 "가장 중요한 것은 진정성이라고 생각했다. 이를 캐릭터에 담아내기 위해 감독님과 현장에서 끊임없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화답했다.

장규성 감독은 "영화감독으로서 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영화에 임하고, 꼭 하고 싶은 이야기만 영화로 만든다"고 밝혔다. 그의 말처럼 이동휘가 선보일 정엽 캐릭터에 관심이 집중되며, 지금껏 본 적 없었던 이동휘의 감성 열연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어린 의뢰인'은 오는 5월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