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 "방실이만 보면 가슴 뭉클해져"

이건희 이슈팀기자 / 입력 : 2019.04.23 09:00 / 조회 : 2956
image
방실이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보인 이동준./사진=KBS 1TV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동준이 방실이에 대해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23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 초대석'에는 이동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준과 인연이 있는 연예인 중 방실이가 뽑혔다. 이동준은 방실이에 대해 "방실이와 친한 것은 대한민국 사람들이 다 알 것"이라고 전하며 "저 친구가 아직까지도 활동을 못하고 휠체어에서 지낸다. 저 친구만 생각하면 가슴이 뭉클하다"라고 안타까워하는 마음을 전했다.

이동준은 방실이를 도와주는 것에 대해 "저 친구가 의리가 있다. 제가 2000년도 미사리에서 라이브 할 때 다른 가수들은 제가 섭외를 해서 출연료를 줬는데, 방실이는 '출연료 필요 없다. 시간 남을 때 도와줄게'라고 말하며 거절했다"라며 방실이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이동준은 "힘들 때 정말 도와줘야 한다. 나름대로 방실이를 도와주고 있다. 방실이가 몸이 아프니 침구 같은 것을 선물하고 있다"라며 방실이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방실이는 지난 2007년 뇌경색으로 쓰러져 치료에 힘쓰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