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효과' 또 베트남에 한국 감독 탄생! 이태훈 감독 선임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4.23 07:22 / 조회 : 2162
image
이태훈 감독. /사진=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베트남 축구클럽 호앙아인 잘라이(이하 HAGL FC)가 같은 팀에서 기술위원장을 지내던 이태훈 감독을 1군 감독으로 선임했다.

이로써 베트남 1부리그에서 활약하는 한국인 감독은 정해성(61) 호치민 FC 감독과 이흥실(58) 비엣텔 FC 감독에 이어 3명으로 늘어났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의 성공에 따른 효과로 풀이된다.

HAGL FC는 지난 22일(현지 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태훈 기술위원장을 정식 1군 감독으로 임명했다. 기간은 올해 말까지이며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상호 협의 하에 밝히지 않는다”고 전했다.

HAGL FC는 지난해까지 정해성 현 호치민시티 FC 감독이 총감독을 역임하여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팀이다. 또 K리그에서 활약했던 쯔엉(부리람유나이티드)과 인천유나이티드 콩푸엉의 원 소속팀이기도 하다.

지난 21일 꽝남FC와의 리그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3으로 패한 HAGL FC는 다수의 베트남 대표팀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올시즌 2승 4패라는 성적으로 14개팀 중 11위에 머물러 있다.

특히 최근 홈경기에서 2패를 당하고 현재까지 최다 실점 2위를 기록하며 팀 분위기 쇄신이 필요하다고 느낀 구단은 지난해부터 팀을 이끌던 닌(Ninh) 감독을 경질하고, 이태훈 감독을 1군 사령탑으로 임명했다.

2012년부터 6년 간 캄보디아 축구 대표팀 감독을 역임한 이태훈 감독은 2018년 호앙아인 잘라이(HAGL) 기술위원장으로 부임했다. 이후 팀의 기술위원장 및 기술 컨설턴트로 재직하며 캄보디아 국가대표팀에서 쌓아온 노하우를 활용, HAGL FC의 축구 발전, 선수 관리 및 육성에 많은 기여를 해왔다.

이태훈 감독은 “팀이 힘든 상황에서 중책을 맡게 돼 부담감이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미 동계훈련 때 팀에 합류해 선수들을 파악이 완료된 상황이기 때문에 곧바로 팀의 체질 개선을 시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베트남 최고 명문팀을 이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팀의 성적을 올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태훈 감독은 오는 28일 타인호아 FC와 원정 경기에서 감독 데뷔전을 치른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