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버닝썬·아레나, VVIP 남긴 혈흔 지우는 '소각팀' 존재..충격 실체

김혜림 이슈팀 기자 / 입력 : 2019.04.22 21:26 / 조회 : 4175
image
/사진=MBC '스트레이트' 방송 화면
강남의 초호화 클럽이 비밀리에 운영했다는 '소각팀'의 실체가 밝혀졌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법 밖의 범죄 특구라는 논란의 중심에 선 강남의 초호화 클럽들을 둘러싼 진실을 파헤쳤다.

이날 스트레이트 취재진에 따르면 강남 클럽 '버닝썬'과 '아레나'에서는 VVIP를 대상으로 운영하는 오피스텔이 있다고 전했다.

강남 클럽 VIP 손님 "보통 클럽 기준으로 따지면 한 1년 이상 꾸준히 다닌 사람들만 가능한 오피스텔이 있다"라며 "버닝썬은, 버닝썬 그 왼쪽에 있는 3분 거리 그 오피스텔이고 아레나는 신사 사거리에 단기 임대들 많은데 그쪽이고.."라고 말했다.

또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오피스텔에는 VVIP들이 남긴 범죄 증거를 지우는 일명 '소각팀'이 있다고 전했다.

취재진에 따르면 '소각팀'은 VVIP들이 남긴 마약, 성매매, 성폭행 등 범죄의 흔적을 말 그대로 불태워 증거를 인멸하는 것으로 이들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혈흔, 핏자국을 지우는 것이다.

오피스텔 소각팀 관계자는 "스프레이 같은 거 뿌려서 혈흔 지우고 이런 거(배우죠) 거의 뭐 과학 수사대가 하는 기법처럼 이렇게 청소하는 방법도 가르쳐 준 게있고요"라고 말했다.

또 소각팀 관계자는 "새벽 6시가 되면 청소하러 들어가는데 그 파티가 안 끝났었더라고요"라며 "일단 남자들을 (눈)초점이 다 풀려있었고 사람이 들어왔는지도 잘 못 알아보는 상황이었는데 여성을 묶어놓고(일부러) 피를 흘리게 하고 혼절한 상태에서도 조금씩 (여성의)얼굴이 경련이 일어나는 거 같더라고요"라고 설명헀다.

'스트레이트' 취재팀은 엄청난 범죄 행각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범죄 행위가 밖으로 흘러나가지 않을 수 있었 던 이유가 있다고 전했다.

고은상 기자는 "일단 소각 팀에 들어가려면 클럽 측에서 비밀을 유지할 수 있는 사람인지 확인하고 상당 기간 시험을 거친다"라며 "게다가 이런 소각 작업을 할 때 클럽 측이 제공한 휴대폰을 받고 일단 차량, 소각 도구 역시 클럽에서 다 제공한다. 그리고 다 반납하고 아주 은밀하게 움직인다"라고 설명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