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올블랙' 걸크러쉬 컴백 "차트 1위 하고파"[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4.22 17:00 / 조회 : 1357
image
걸그룹 트와이스 /사진=김휘선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걸크러쉬한 매력으로 멋지게 컴백했다.

트와이스는 22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컴백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트와이스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7번째 미니앨범 'FANCY YOU'를 발매하고 활동을 재개한다.

트와이스는 이날 컴백을 앞두고 활동을 재개하는 소감과 월드투어 등 2019년 활동 계획 및 포부 등에 대해 직접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타이틀 곡 'FANCY'는 트와이스의 음악적 변화를 알리는 멜로우 무드 팝 댄스 곡. 데뷔곡 'OOH-AHH하게'(우아하게)부터 'CHEER UP'(치어 업), 'TT'(티티), 'LIKEY'(라이키) 등 트와이스의 대표 히트곡을 완성한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이 작사, 작곡을 맡아 기대감을 더했다. 특히 Charli XCX를 비롯한 유수 해외 작곡가들과 지효, 모모, 사나, 채영의 작사 참여로 음악적 완성도와 진정성을 더했다.

image
걸그룹 트와이스가 2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진행된 미니앨범 'FANCY YOU'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이날 트와이스는 취재진을 향해 인사를 건네고 "올해 처음 발표하는 앨범이라 시작을 더 멋지게 하고 싶어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아닌, 좀 더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다. 뮤직비디오서도 시크하면서도 밝은 부분을 더 많이 담아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트와이스는 특히 이번 앨범의 음악적 변화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며 "변화의 이유라고 한다면 밝은 모습을 보여드렸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 팬들이 질려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팬시'로 우리만의 것도 가져가되 색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라며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올 블랙 의상도 선택했다. 트와이스도 이런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걸 알리고 싶었다. 2019년에서의 첫 컴백을 '팬시'로 했다는 것이 우리에게 전환점이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또한 Charli XCX를 비롯한 유수 해외 작곡가들과 함께 멤버 지효, 모모, 사나, 채영의 작사 참여로 음악적 완성도와 진정성을 더했다.

지효는 "꿈을 가지면서 포기하고 싶은 이들에게 내 이야기를 담아 작사를 담게 됐다"라고 말했고 사나도 "내가 맡은 곡을 들었을 때 신 났고 원스도 떠올려져서 함께 노래를 즐겼으면 하는 생각을 갖고 작사에 참여했다"라고 말했다. 채영은 "수록곡 '스트로베리'의 작사를 맡았는데 평소에 딸기를 좋아해서 이 곡을 맡았고 딸기의 맛처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봐달라는 내용의 가사를 썼다"라고 말했다. 모모도 "혼자 작사를 하는 게 처음이었는데 스스로 느낀 것을 표현하고 싶었고 트와이스만의 당당함을 담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이번 컴백과 함께 2019 월드투어로 전 세계 팬들과도 만날 예정이다. 트와이스는 오는 5월 25일과 5월 26일 서울 콘서트를 시작으로 6월 15일 방콕, 6월 29일 마닐라, 7월 13일 싱가포르, 7월 17일 로스앤젤레스, 7월 19일 멕시코시티, 7월 21일 뉴어크, 7월 23일 시카고, 8월 17일 쿠알라룸푸르까지 전 세계 9개 도시서 10회 단독 공연을 개최한다.

멤버들은 일본 돔 투어에서의 성과와 함께 월드투어를 앞둔 소감도 전했다.

트와이스는 "일본 돔 투어는 정말 믿기지 않는다. 많은 원스 분들이 오셔서 꿈 같은 시간을 보냈다. 이렇게 많은 원스 팬들을 5만 명이나 만날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며 "우리만의 공연으로 미국에서 하는 건 처음이다. 이전에도 미국에서 공연을 했지만 많은 원스 분들이 우리를 기다려 줬다. 빨리 원스를 만나고 싶다"라고 말했다.

트와이스는 이와 함께 가요계 원톱 걸그룹으로서의 시선에 대해서는 "우리만의 포부라기 보다 지금처럼 원스와 함께 무대 즐기면서 활동하고 싶다"라면서도 "활동을 하며 세계 곳곳에 계신 원스를 향해 보고 싶었고 트와이스의 새로운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도 생긴 것 같다. 너무 쟁쟁한 선배님들이 많아서 성적에 대한 기대를 하지 않지만 1시간이라도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