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복면가왕' 긴장..준비한 세 곡 모두 불러 행복"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4.22 08:33 / 조회 : 311
image
/사진제공=스타쉽


가수 유승우가 '복면가왕'의 출연 소감을 전했다.

지난 14일과 21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나도 자연인이다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출연한 유승우는 22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면가왕의 판정단이 아닌 무대 위에서 오랜만에 노래를 부르려 하니까 많이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좋은 무대 보여드리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무엇보다 준비한 세 곡 다 부를 수 있어서, 따뜻하고 감사한 선배님들 말씀 많이 들어서, 많은 분들 보시는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어서 즐거웠다"면서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의 음악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승우는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첫 번째 라운드에서 배우 함소원과 '담다디'를 불러 이목을 집중시켰다. 부드러우면서도 감미로운 음색으로 듣는 이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고, 두 번째 라운드 진출로 이어졌다. 이어진 두 번째 라운드 무대에서는 섬세한 표현력을 바탕으로 존박의 ‘네 생각’을 달달하고 매력적으로 노래해 익스의 이상미를 상대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가왕 도전을 앞두고 펼쳐진 '우왕 왕왕왕왕 우왕'과 대결인 김광석의 '거리에서' 무대에는 절제된 감정과 함께 더욱 애절해진 보이스로 시청자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안겼다. 이날 유승우는 '우왕'에게 안타깝게 패했지만 "이전보다 음악적으로 더욱 성장했다"는 호평을 받으며 가왕 도전을 마무리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매력적인 목소리로 음악적 성장을 입증하며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끈 유승우는 싱어송라이터로서 앨범, OST, 컬래버레이션 등 다양한 음악 분야를 넘나들며 활약하고 있다.

한편, 유승우는 다양한 공연과 방송을 통해 활발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