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평의 야구장 가는 길] 키움, 조상우를 최대한 쉬게 배려한다

천일평 대기자 / 입력 : 2019.04.21 09:59 / 조회 : 950
image
조상우 /사진=뉴스1
키움 히어로즈는 지난 20일 잠실 야구장에서 벌어진 LG 트윈스와의 시즌 2차전 맞대결에서 7-3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이틀 연속 LG를 제압하는데 성공했습니다.

승패가 판가름 난 것은 9회초였습니다. 양 팀 선발 이승호와 배재준이 나란히 5이닝 3실점을 하고 마운드를 내려갔고, 이후 올라온 불펜 투수들도 호투를 펼치면서 8회말까지 3-3 동점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키움은 LG의 네 번째 불펜투수 신정락에게 김규민이 안타를 기록하며 물꼬를 텄습니다. 여기서 박동원이 1-2 불리한 카운트에서 3개 연속 볼을 골라내 볼넷으로 출루하며 무사 1,2루의 찬스를 잡았습니다. 최근 호투하던 신정락으로서는 뜻밖의 실투였습니다.

올 시즌 LG는 불펜진이 탄탄했습니다. 이날 전까지 정우영(12경기 평균자책점 0.52), 진해수(12경기 평균자책점 3.00), 고우석(11경기 평균자책점 3.46), 신정락(10경기 평균자책점 0.93), 정찬헌(9경기 평균자책점 0), 이우찬(8경기 평균자책점 0.79), 최동환(6경기 평균자책점 0) 등이 활약했습니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특급 마무리 조상우를 18일 포항 삼성전부터 쉬도록 했습니다. 조상우가 올해 많은 경기에 등판했기 때문입니다.

20일 3-3 동점에서 LG는 이우찬, 고우석이 6~8회를, 키움은 윤영삼, 김성민, 한현희가 6~8회를 실점하지 않고 막아냈습니다. 연장으로 갈 분위기였습니다.

그런데 9회초에 LG 사이드암 신정락이 흔들렸습니다. 김규민에게 초구 패스트볼을 넣다 중전안타를 맞았습니다. 그리고 박동원에게 슬라이더로 승부하다 볼넷을 허용했습니다.

결국 제로맨 마무리 정찬헌이 투입됐습니다. 여기서 키움은 김혜성이 침착하게 보내기 번트에 성공했습니다. 1사 2,3루에서 9번타자 허정협은 1B서 2구 포크볼을 걷어올려 좌익수 키를 넘기는 결승 2타점 2루타를 날렸습니다.

이어 서건창은 우전적시타를 때려 3-3 균형이 순식간에 6-3으로 바뀌자 정찬헌에 이어 김정후가 나왔으나 박병호의 적시타로 7-3이 됐습니다.

키움 한현희는 9회 4점 리드를 지켜내며 경기를 마무리했습니다. 만일 LG가 여기서 한 점이라도 내면 세이브 상황이 돼 조상우가 마운드에 올라올 수도 있겠지만 아마도 장정석 감독은 이날은 조상우 없이 마운드를 운영했을 것입니다.

지난 시즌 그라운드를 떠났던 조상우(25)는 묵묵히 강속구를 던지며 벌써 10세이브를 올려 세이브 1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올해 개막전인 사직구장 롯데전에서 7-3으로 앞선 8회말에 나가 1⅔이닝동안 피안타, 볼넷 하나없이 3K 무실점으로 첫 세이브를 올렸습니다.

조상우는 지난 17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원정 경기에서 9회 마운드에 올라 공 6개로 세 타자를 가볍게 돌려세우며 10번째 세이브를 기록했습니다.

올해 11경기에서 10세이브(1승)를 거둬 2013년 손승락이 히어로즈 시절 작성한 역대 개인 최소경기 10세이브와 타이를 이뤘습니다.

조상우는 사실상 제대로 마무리 투수를 맡은 것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지난해 마무리 투수로 시즌을 시작했지만, 18경기만 출전하고 성폭행 혐의로 출전 자격이 정지됐고 그대로 남은 시즌을 날렸습니다.

지난 2월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거의 한 시즌을 날리고, 연봉은 1억2000만원에 6000만원으로 깎였습니다.

조상우는 개막 첫 주에 최고 시속 156㎞짜리 강속구를 던지며 10세이브를 올리는 동안 단 1점도 주지 않고 았습니다. 평균자책점은 0입니다.

지난 13일 고척 한화 이글스전에서 9회 초 정은원을 상대로 시속 156.9㎞의 빠른 공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과부하에 대한 우려도 있어 장정석 감독은 "아껴주고 싶은데 아낄 수가 없었다. 최대한 휴식일을 늘릴 생각이다"고 말했습니다.

image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