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희열2' 유시민 "진술서 쓰다 글쓰기 재능 발견" [별별TV]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4.20 23:44 / 조회 : 680
image
/사진=KBS2TV '대화의 희열2' 방송 화면

'대화의 희열2'에서 유시민이 글을 잘 쓰게 된 동기를 밝혔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대화의 희열2'에서는 작가로서의 유시민이 특별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시민은 민주화운동을 하면서 계엄군에게 잡혀간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자신이 글을 잘 쓰게 됐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유시민은 "그때 진술서를 쓰는데 하루에 100장 쓴 적이 있다. 쓰고 난 진술서를 경찰에게 '글을 잘 썼다'고 칭찬 받은 후 글을 잘 쓴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MC 김중혁은 "그때 치열하게 생각을 하셔서 글이 잘 써지셨다보다"라고 공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