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스와 180도 다른 반코트 경기, SON '고전' 속 폭발 드리블!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4.20 21:19 / 조회 : 1505
image
20일(한국시간) 손흥민의 모습. /AFPBBNews=뉴스1

챔피언스 리그 경기와 전혀 다른 양상의 경기가 펼쳐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손흥민은 전반 막판 폭발적인 드리블을 펼치며 슈팅까지 때렸으나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하진 못했다.

토트넘은 20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날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최전방 투 스트라이커로 섰다. 그 뒤를 에릭센과 알리 등이 받쳤다.

하지만 토트넘은 맨시티에게 전반 초반부터 경기 흐름을 내준 채 고전했다. 손흥민은 전반 시작 3분 만에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전반 17분에도 역습 상황에서 드리블을 펼친 뒤 슈팅을 시도했으나 수비수에게 걸리고 말았다.

반대로 맨시티는 전방에서 강한 압박을 시도하며 경기를 주도하고 있다. 맨시티는 전반 시작 5분 만에 필 포든이 헤더 골을 터트리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득점 이후에도 맨시티는 아구에로와 데 브라이너 등을 앞세워 맹공격을 펼치고 있다. 토트넘은 맨시티의 간결한 침투 패스에 수비 쪽에서 허둥지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맨시티의 데 브라이너가 전반 38분 부상으로 빠진 점은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맨시티는 루이스 페르난지뉴를 대신 투입했다.

전반 44분에는 손흥민이 하프 라인 이전부터 돌아서며 폭발적인 드리블을 펼친 뒤 문전에서 수비수까지 제치며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에게 막히고 말았다.

결국 전반전은 맨시티가 1-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