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펙트' 오승환, '5안타' 하퍼 얼어붙게 만들다!... 팀 끝내기승 (종합)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4.20 14:10 / 조회 : 1544
image
오승환. /AFPBBNews=뉴스1
오승환(37·콜로라도)이 팀 내 4번째 투수로 8회 마운드에 올라 1이닝 퍼펙트 투구를 펼쳤다. 팀은 연장 승부 끝에 짜릿한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오승환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2019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구원 등판, 1이닝 2탈삼진 무실점 투구를 펼쳤다. 오승환의 평균자책점은 6.00에서 5.14까지 내려갔다.

이날 오승환은 양 팀이 2-2로 맞선 8회초 팀의 네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1번 애런 알테르를 상대로 초구 볼을 던진 뒤 2구째 헛스윙을 유도했다. 이어 3구째 스트라이크를 꽂은 뒤 4구째 커터(85.5마일)를 뿌리며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후속 필 고셀린을 상대로 초구 포심 패스트볼(91.5마일)을 던져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2아웃.

끝으로 오승환은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를 상대해 루킹 삼진을 잡아냈다. 하퍼는 이날 7타수 5안타로 맹활약했으나 오승환 앞에서는 맥을 못 췄다. 오승환은 볼카운트 2-2에서 5구째 포심 패스트볼(92.3마일·약 149km)을 뿌려 하퍼를 꼼짝 못하게 만들었다. 총 투구수는 10개였다.

한편 콜로라도는 팀이 2-3으로 뒤진 연장 12회말 터진 블랙몬의 우중월 투런포를 앞세워 4-3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콜로라도는 5연승을 달리며 8승 12패를 기록했다. 반면 필라델피아는 2연패에 빠지며 11승 8패를 마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