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오, '슈퍼밴드' 깜짝 등장..윤상·윤종신 호평일색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4.20 13:36 / 조회 : 1279
image
가수 케빈 오 /사진제공=JTBC

가수 케빈 오가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에 깜짝 등장했다.

케빈 오는 지난 19일 오후 9시 방송된 '슈퍼밴드'에 참가자로 참여했다. 그는 압도적인 실력을 과시, 심사위원들과 다른 참가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케빈 오는 "예전에 제일 친한 친구들과 밴드를 만들었다. 미국에만 살다가 한국에 4년 전에 처음 왔을 때 그런 친구들이 없었다"며 "혼자서 하다 보니 외로운 것도 있고 음악이 잘 안될 때도 혼자서 이겨내야 했다. 때문에 이젠 음악 친구들을 찾고 싶다"고 참가 소감을 말했다.

그는 "나는 드러머를 만나고 싶다. 곡은 리듬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한다. 음악을 같이 만들어 갈 수 있는 친구들을 만나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본격적인 무대 전 케빈 오는 "만들어 놓은 곡 중에 지금의 저를 잘 표현한 오래가 없더라. 이 무대를 위해 쓴 새로운 곡으로 도전하겠다"며 자작곡 '리멤버(Remember)' 무대를 선보였다. 그는 엠넷 '슈퍼스타K 7' 우승 당시보다 여유로워진 무대매너와 감미롭고 감성 가득한 보이스로 단숨에 다른 참가자들의 경계대상 1호로 떠올랐다. 아울러 긴장감 없이 무대를 충분히 즐기는 모습과 훈훈한 비주얼은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케빈 오의 무대가 끝난 뒤 윤상은 "지금까지 TV를 통해 자신의 매력을 많이 보여줬겠지만 이번 무대는 원하는 대로 소리를 컨트롤하는 느낌이었다. 단순히 노래하는 것뿐만 아니라 본인의 기타와 목소리, 분위기까지도 무대의 모든 요소를 컨트롤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호평했다.

'슈퍼스타K 7' 심사위원이었던 윤종신 역시 "4년 만에 봤는데 더 무르익어서 나온 것 같다. 음악적으로 그 4년이 플러스된 거 같다"며 "자기의 고민과 갈등들이 다 노래에서 나온 것 같다. 좋은 결과 있길 바란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케빈 오는 지난 2015년 방송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 7'의 우승자로 2017년 앨범 'Stardust'로 본격적으로 가요계 데뷔했다. 이후 '디어 마이 프렌즈', '시카고 타자기', '열두 밤' 등 다양한 드라마 OST를 비롯해 자신만의 음악적 색깔이 담긴 프로젝트 앨범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