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혈사제' 이하늬, 종영 소감 "분에 넘치는 사랑 감사"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4.20 11:43 / 조회 : 1018
image
배우 이하늬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하늬가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이하늬는 20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분에 넘치는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하고 싶다. 응원을 많이 받으면서 촬영했다"고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열혈사제는' 시청률 20%를 돌파하며 뜨거운 관심 속에 이날 종영을 앞두고 있다. 다혈질 가톨릭 사제 김남길과 바보 형사 김성균이 살인 사건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시작하는 익스트림 코믹 수사극이다.

이하늬는 극중에서 박경선 검사로 분했다. 이하늬가 곧 박경선 검사였다. 그는 출세를 지향하는 욕망 검사에서 사회 악을 처단하는 양심 검사가 되는 과정을 깊이있게 그려내며 인생 캐릭터를 갱신했다.

이하늬는 출세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욕망 검사가 될 수밖에 없었던 캐릭터의 전사를 밀도 있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은 것은 물론 양심의 편에 서서 뛰어난 능력으로 사건을 해결하는 '양심 검사'로 성장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응원을 한 몸에 받았다.

극의 초반 뻔뻔함과 허당미를 동시에 겸비한 욕망 검사를 매력적으로 표현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이하늬는 양심을 지키겠다는 박경선의 의지가 느껴지는 섬세한 연기로 박경선의 심리 변화 과정에 설득력을 부여했다. 특히 시청자들의 막힌 속을 뚫어주는 일명 '사이다' 대사로 사랑받았다.

이하늬는 "'열혈사제'는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현실의 이야기들이 드라마 속에 있었다. 드라마 안 모든 캐릭터들이 하나하나 생생하게 살아 있었기 때문에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더 좋은 작품과 캐릭터로 여러분들을 만나러 갈 것을 약속드린다"며 차기작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