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 빅피쉬' 이태곤, 꿈쩍 않는 낚싯대에 "고기가 없나" 한숨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4.19 23:46 / 조회 : 735
image
/사진=SBS '전설의 빅피쉬' 방송화면 캡처

'전설의 빅피쉬'에서 이태곤이 잡히지 않는 고기에 아쉬움을 표현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전설의 빅피쉬'에서는 이태곤이 태국에서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를 잡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곤은 태국 프로 뚜이와 함께 자이언트 스네이크 헤드를 잡으러 나섰다. 낚싯대를 던진 이태곤은 좀처럼 반응 없는 낚싯대에 한숨만 내쉬었다.

세 시간 뒤, 이태곤은 낚싯대에 무언가 걸린 느낌을 받고 쾌재를 불렀다. 그러나 이태곤의 낚싯대에 걸린 것은 검은 봉투. 이태곤은 "이틀 동안 고기가 잘 나와서 그런가 하루 시련을 준다. 이게 낚시긴 하지만"이라며 아쉬워했다.

이어 이태곤은 "입질이 한 번은 들어와야 하는데"라며 중얼대더니 다시 한번 낚싯대를 던졌다. 그러나 여전히 움직이지 않는 낚싯대에 그는 "고기 없는 거 아니냐"고 투덜댔고, 그때 이태곤의 뒤로 물고기들이 튀어올라 눈길을 끌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